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야경꾼일지' 정일우, 야경꾼 수장 윤태영 기억해냈다

(서울=뉴스1스포츠) 권수빈 기자 | 2014-09-02 23:00 송고

이린(정일우 분)이 조상헌(윤태영 분)이 누구인지 기억해냈다.

2일 밤 10시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극본 유동윤 방지영 김선희/연출 이주환 윤지훈) 9회에서 이린은 야경꾼의 옷을 우연히 발견했다.

이린은 천씨(안정훈 분)의 창고를 둘러보다 뭔가를 발견했다. 창고 한 켠에 있는 옷은 야경꾼들이 입는 옷이었다. 그 순간 이린은 어릴 적 악귀에 들린 아버지 해종(최원영 분)을 막던 조상헌의 얼굴을 떠올렸다. 이린은 조상헌이 아버지 해종과 함께 하던 야경꾼 조상헌임을 알고 놀란 표정이 됐다.

2일 방송된 ´야경꾼 일지´에서는 정일우가 윤태영의 정체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 MBC ´야경꾼 일지´ 캡처

앞서 조상헌은 이린보다 먼저 이린을 정체를 알아챘다. 하지만 그는 저승으로 가던 길에서 살아돌아오면서 야경꾼이길 포기한 상황. 그는 과거 해종이 악귀에 빙의돼 아들인 이린을 죽이려 한 일을 알고 있다. 때문에 이린을 안타깝게 여기고 있지만 섣불리 나서지 못했다.

조상헌은 야경꾼 귀신들을 위로하기 위해 그들이 묻힌 곳에 술을 뿌렸다. 조상헌은 "억울해도 참고 살아. 다시는 나 찾지 말고 다 잊고 저승에 먼저들 가게시게"라며 야경꾼 귀신들을 설득했다. 그 순간 이린이 나타났다. 당황한 조상헌이 이린과 눈을 맞추면서 조상헌이 해종을 이어 이린을 따르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ppbn@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