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세월호유족, 총회 표결로 재합의안 '거부' 결론

'진상조사委에 수사권·기소권 부여' 입장 고수키로

(서울·안산=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4-08-20 22:10 송고 | 2014-08-20 22:34 최종수정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 경기도미술관에서 세월호희생자가족대책위에서 유가족 총회가 열려 유족들이 총회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2014.8.20/뉴스1 © News1 김영진 기자

세월호 유가족들은 20일 여야가 재합의한 세월호특별법 단일안을 거부하기로 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날 오후 7시부터 2시간30분간 경기도 안산 도립미술관에서 가족총회를 갖고 여야가 전날(19일) 타결한 세월호특별법 재합의안에 대해 논의했다.

유가족들은 재합의안을 놓고 격론을 벌이다 오후 9시께 기존 유가족들이 요구해왔던 '진상조사위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안과 '특별검사 추천을 포함한 재논의를 한다'는 방안 등 2가지 안을 놓고 투표를 진행했다.

1안은 여야의 재합의안에 대한 분명한 거부 의사가 담겨 있는 안이고, 2안은 재합의안을 포함해 재논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방안이었다.  

투표 결과, 총 유효투표 164표 중 132표가 1안을 선택했다. 2안은 30표를 얻는 데 그쳤고, 기권은 2표였다.

결국 유가족들은 여야의 재합의안을 거부하고 기존 요구였던 진상조사위에 대한 수사권과 기소권 부여 요구를 관철하기로 뜻을 모은 셈이다.

앞서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전날 저녁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가 내놓은 재합의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gayunlove@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