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트로트의 연인' 박혁권, 손수 감사 메시지 '극중과 정반대 인간미'

(서울=뉴스1스포츠) 권수빈 기자 | 2014-08-13 08:26 송고 | 2014-08-13 09:14 최종수정

배우 박혁권이 KBS2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박혁권은 13일 공개된 사진에서 '트로트의 연인'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혜리와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극중 박혁권은 딸의 성공에 눈이 먼 양이사(김혜리 분)와 딸 수인(이세영 분)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열한 캐릭터 왕상무로 분했다.

배우 박혁권이 13일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종영 소감을 밝혔다. © 가족액터스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촬영이 끝난 후 지난 3개월간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에게 감사 메시지를 손수 적어주며 극중 왕상무와는 대비되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였다.

드라마를 마친 박혁권은 "언제나 마지막 촬영이 끝나고 나면 아쉬운 마음이 앞선다. 지난 3개월 동안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감독님과 출연진,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박혁권은 이병헌 감독의 영화 '스물'에 캐스팅돼 김우빈과 호흡을 맞춘다.


ppbn@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