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부, 사이버사령부 대선 개입 의혹 조사 착수

"김관진 장관, 댓글 의혹 합동 조사 지시”

(서울=뉴스1) 김정욱 기자 | 2013-10-15 11:02 송고 | 2013-10-15 22:49 최종수정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국군사이버사령부 국정감사에서 사령부 관계자들이 자료를 살피고 있다. 2013.10.15/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군사이버사령부가 지난 대선 기간 중 인터넷에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댓글을 올렸다는 의혹에 대해 국방부가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15일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군사이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사령부 직원 3명이 지난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대선 개입 여부를 집궁 추궁했다.


새누리당 의원들도 관련 의혹을 철저히 밝힐 것을 옥도경 국군사이버사령관에게 요구하면서 개인적인 차원의 행동인지 조직적인 차원인지 여부를 가려줄 것을 주문했다.


옥도경 사령관은 “사령부는 대선 개입을 절대 하지 않았다”면서 "대선 개입 목적으로 조직을 운영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15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국민이 오해를 할 수 있는 댓글 의혹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며 법무관리관과 조사본부장을 불러 합동조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조사본부장은 대선 개입 인터넷 글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아이디 등에 대해 확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방부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이를 공개하고 위법한 사실이 밝혀지면 관련자를 처벌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대선을 앞두고 정치 개입을 위해 군무원을 조직적으로 선발했으며 김 국방 장관이 대선 직후 사이버심리전단 요원들에게 포상을 일괄적으로 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k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