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검찰, 원세훈 '조직적 댓글 작업' 지시 문건 확보

국정원에서 "혐의 입증할 의미있는 자료 압수"

(서울=뉴스1) 이윤상 진동영 기자 | 2013-05-06 02:59 송고 | 2013-05-06 04:44 최종수정


지난달 30일 새벽 검찰 소환조사를 마치고 귀가 중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 © News1 한재호 기자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정원의 조직적 '댓글 작업'을 입증할 수 있는 정황을 일부 포착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은 지난달 30일 국정원 압수수색 과정에서 원세훈 전 원장이 내부 직원들에게 '여론전'을 지시한 문건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이 확보한 문건에는 원 전 원장이 지난 2009년부터 국정원 내부 게시판에 올린 '원장님 지시·강조 말씀'을 통해 △인터넷 여론 조성 △젊은층 우군화 심리전 강화 △세종시, 4대강, 한미 FTA 등 국정현안 홍보 △민노총, 전교조 등 종북세력 적극 관리 등을 수십차례 지시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진선미 민주당 의원은 국정원이 2009년 5월부터 지난 1월까지 '원장님 지시·강조 말씀'을 25회에 걸쳐 게시했다고 폭로했지만 이보다 더 많은 지시가 있었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검찰은 조만간 원 전 원장을 추가로 불러 '지시·강조 말씀이 대선 등 국내 정치에 개입할 의도로 이뤄진 것인지 확인할 방침이다.


또 원 전 원장이 독자적인 판단으로 '댓글 작업' 등에 국정원 직원을 동원한 것인지, 아니면 정치권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도 수사할 예정이다.


한편 검찰은 지난 4일 국정원 심리정보국 소속 실무직원들을 불러 10시간 가량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ys2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