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몽준, 美 하원 외교위원장과 조찬…"북핵 해결 힘써달라"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3-02-02 09:19 송고 | 2013-02-02 09:24 최종수정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은 2일 방한 중인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등 하원의원단과 조찬을 갖고 "북한 핵 문제가 이렇게 된 데는 미국과 중국의 책임이 큰 만큼 북핵 문제 해결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정 의원은 이날 하얏트호텔에서 조찬을 갖고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 된다"며 "미국이 더 관심을 갖고 중국과 대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은 관심을 보이지 않고 미국도 과거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 원칙'을 포기한 것 같다"며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중국과 대화해 달라"고 밝혔다.


이에 로이스 위원장은 "대북 문제를 다시 생각해볼 시점"이라며 "과거 미소 관계에서 데탕트(긴장완화)만이 아니라 경제적 조치를 취했던 경험을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스 위원장은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면 일본과 한국, 대만도 핵을 갖게 되는 상황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중국에 주지시킬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찬에는 로이스 위원장을 비롯해 美 하원 외교위 소속의 번 뷰캐넌, 톰 마리노, 매트 새먼 의원과 성 김 주한 미국대사, 레슬리 바셋 부대사가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화, 홍일표, 김종훈 새누리당 의원과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