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삼성은 종이값도 없냐"…불산사태 주민설명회 비난 쏟아져

(수원=뉴스1) 이윤희·장석원 기자 | 2013-01-30 12:24 송고
© News1


삼성 전자반도체가 불산 누출 사고와 관련해 30일 주민설명회를 가졌지만 되레 불신만 더 키웠다는 지적이다.


삼성 측이 주민설명회를 마련하면서 대주민홍보를 제대로 하지 않은데다 참석한 주민들이 불산사태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도 일체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30일 오후 7시 화성시 동탄1동주민센터에서는 ‘삼성 반도체 불산 누출사고 원인규명과 안전대책 강구를 위한 주민설명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삼성반도체 화성공장 인근 주민을 비롯해 삼성 측 관계자, 화성시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 측의 사고경위 설명으로 시작된 이날 설명회는 질의응답 시간 초반부터 주민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숲속마을에 사는 한 주민은 “주민설명회라는 것을 열면서 어떻게 사고 관련한 유인물 한 장 나눠주지 않느냐”며 “설명회 개최 사실도 언론을 통해 알게 됐는데 이게 무슨 설명회냐. 거대기업 삼성이 종이 값이 없어서 그런 것도 아니고 성의가 없어도 너무 없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예당마을 주민도 “화성시에서는 시장님도 출석하고 국회의원님도 왔는데 삼성 측은 반도체 사장도 오지 않았다”며 “삼성은 여전히 불산 사태에 대해 은폐하려는 점이 많은 것 같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삼성 커뮤니케이션팀 이승백 상무는 “사고 후 모든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다 보니 유인물을 준비할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며 “사전 자료보다도 있는 그대로 저희가 확인한 상황을 진실 그대로 전해드리기 위한 마음을 가지고 왔다”고 해명했다.





ly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