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朴당선인, 또 인사 검증 '부실' 논란… 청년특위 하지원·윤상규 위법 전력 드러나

하-서울시의원 때 돈봉투 받아 벌금형, 윤-불공정 하도급거래로 시정명령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2-12-28 07:05 송고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또 다시 인사 검증 '부실'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27일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년특별위원에 선임된 하지원 에코맘코리아 대표와 윤상규 네오위즈게임즈 대표의 위법 행위 전력이 드러난데 따른 것이다.


28일 새누리당 등에 따르면, 당 부대변인 출신의 하지원 위원은 지난 2008년 당시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전시) 소속 서울시의원(비례대표)으로서 시의회 의장 선거를 앞두고 김귀환 전 의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벌금 80만원에 추징금 100만원의 형(刑)을 선고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김 전 의장은 동료 의원들에게 3500여만원을 뿌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및 뇌물공여)로 구속 기소돼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고, 김 전 의장으로부터 돈은 받은 다른 시의원 4명도 의원직 상실형에 처해지는 등 30명에 이르는 의원들이 돈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었다.


이후 한나라당은 당시 사건으로 벌금형을 받았던 시의원 16명이 2010년 지방선거 재출마를 위해 공천을 신청하자, 이들을 모두 공천에서 배제하는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또 윤상규 위원이 대표이사로 있는 네오위즈게임즈는 게임 콘텐츠 제작 하청 업체에 대한 하도급대금을 법정지급기일 이후에 지급하면서 지연이자 1060여만원을 내지 않아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


이에 앞서 박 당선인은 지난 24일 당선인 비서실장 및 대변인단 인선안을 발표하면서 대선기간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전 무소속 후보 등을 향해 "정치적 창녀", "더러운 안철수" 등의 '막말' 비판을 쏟아냈던 '보수 논객' 윤창중 칼럼세상 대표를 수석대변인으로 '깜짝' 발탁해 야당은 물론, 여당 내부로부터도 "박 당선인이 선거과정에서 강조해왔던 '국민대통합' 기조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에 직면한 바 있다.


윤 수석대변인 문제와 관련해선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직접 나서 "앞으로 대변인으로서의 공과를 지켜보고 논하자"며 양해를 구했지만, 이처럼 후속 인선에서도 명백히 '하자'가 있는 인물을 기용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철통 보안'을 이유로 언론 등을 통한 사전 검증을 철저히 배제하고 있는 박 당선인의 인사 스타일이 또 한 차례 도마 위에 오를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 당선인 측은 일단 하지원·윤상규 위원 인선과 관련해선 "전문성을 보고 기용한 것"이란 입장을 밝히고 있다. 특히 하 위원의 과거 벌금형 전력에 대해선 "이미 알고 있던 것"이란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당의 다른 관계자는 "다른 기구도 아니고 젊은 세대와 소통해야 할 청년특위에 도덕성 시비에 휘말릴 수 있는 사람이 들어가는 게 말이 되냐"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인수위가 제대로 출범하기도 전부터 박 당선인에게 자꾸 부담을 주는 일이 벌어져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들 외에도 인수위 대통합위의 김경재 수석부위원장과 김중태 부위원장도 또한 선거기간 민주당과 문 후보에 대한 막말로 물의를 빚어 각각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의해 고발돼 있는 상태다.


앞서 김용준 인수위원장은 전날 위원장 인선 발표 뒤 언론 간담회를 통해 "우리나라 국민 의식 속엔 법을 경시하고 무시하는 사람이 영웅시되는 의식구조가 있다"며 "그런 풍조가 이젠 없어질 때가 됐다"고 강조한 바 있다.






ys417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