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EAAFP 밀링턴 사무국장, “황해갯벌 사라지면 철새 멸종될 수도”

(인천=뉴스1) 백승재 기자 | 2012-09-03 04:50 송고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EAAFP) 스파이크 밀링턴 사무국장© News1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경로 파트너십 사무국(EAAFP) 스파이크 밀링턴 사무국장(사진)은 황해지역 갯벌이 사라질 경우 이동성 철새가 멸종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EAAFP 밀링턴 사무국장은 3일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황해지역 갯벌 관련 브리핑에 참석해 “황해갯벌이 사라질 경우, 갯벌에 의존하는 철새는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멸종된다”고 말했다.


밀링턴 사무국장은 “황해지역의 갯벌은 매년 급속도로 감소하고 있는 도요·물떼새의 중간 기착지로 대단히 중요한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장거리를 비행하는 새인 ‘큰뒷부리도요’는 뉴질랜드와 호주 동부에서 북상해 쉬지 않고 1만3000km를 날아 황해지역에 들려 한달 반 동안 영양분을 비축한 후 알래스카까지 밤낮으로 7000km를 날아 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큰뒷부리도요와 흰부리아비, 아비 등의 철새가 번식지인 알래스카에서 월동지인 동남아시아 및 대서양까지의 비행을 위해 황해지역 갯벌을 먹이 활동에 이용하고 있다고 미국 어류야생동물관리국이 발표한 바 있다”며 “황해갯벌의 손실로 인한 알래스카를 찾는 이동성 철새 개체의 직접적인 감소가 보고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밀링턴 사무국장은 “모든 철새는 각기 다른 이동경로를 가지고 있고 이동경로는 천만년 전 철새의 창조와 동시에 결정된 것이다”며 황해갯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EAAFP는 러시아의 극동지방과 알래스카로부터 한반도 등 동아시아를 경유해 호주, 뉴질랜드에 도달하는 철새이동경로 내 이동성 물새들의 장기적인 생존을 위해 중요한 서식지를 국제철새네트워크로 지정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여기에는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 다자간 환경협정 및 비정부기구(NGO) 등 27개 파트너가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2009년 7월부터 환경부와 인천시의 지원으로 송도에도 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