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카카오톡으로 욕했다며 친구 폭행 10대 입건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2-05-03 01:45 송고


서울 수서경찰서는 카카오톡으로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친구를 때린 혐의(상해)로 A군(15)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지난달 20일 오후 5시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빌라 주차장에서 B군(15)의 얼굴을 때려 광대뼈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B군이 자리를 비운 사이 B군의 친구가 A군에게 장난으로 욕설 카카오톡을 했고 오해를 한 A군이 B군을 폭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이 폭행을 당하는 사이 또래 친구들이 있었으나 구경만 할 뿐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sanghw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