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고가 물품 구입 들통…최민환, 장모에 털리는 장인 거짓 해명에 '난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1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10-01 16:23 송고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최민환이 난처한 상황에 처한다. 

1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장인, 장모의 부부 싸움에 끼게 된 최민환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녹화 당시, 최민환은 필요 없어진 철제 선반을 드리기 위해 장인을 집으로 초대했다. 화물 탑차를 몰고 최민환의 집을 찾은 장인은 기왕 온 김에 더 가져갈 물건이 있는지 집안 곳곳을 둘러봤다. 그러다 장인은 아이들 방에 있는 신상 오락기를 발견하고 눈빛을 빛냈다.

장인은 이어 "재율이가 클 때까지 2년 정도 빌려가겠다"고 말했고, 최민환은 승낙했지만 율희는 "엄마가 허락할까?"라며 걱정했다. 이에 장인은 집으로 돌아가던 길 최민환에게 "총대를 메야지!"라며 자신이 원해서 가져온 것이 아니라 최민환이 맡아 달라 부탁한 것으로 하자고 했다.

예상대로 장모는 오락기를 들고 온 장인을 보고 표정이 굳어졌지만 앞서 작전을 짠 대로 장인은 최민환에게 책임을 전가해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오락기 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터졌다. 바로 장인이 장모 몰래 지른 고가의 물품들이 발각되는 사건이 발생한 것. 눈썰미 좋은 율희가 "이거 100만원도 넘는 것 아냐?"라며 단번에 알아보자 분위기는 싸늘하게 얼어붙었다.

화가 난 장모의 추궁에 어쩔 줄 몰라하던 장인은 얼떨결에 최민환이 사줬다고 둘러댔고 놀란 최민환은 "저요?"라며 당혹스러워 했다. 과연 장인과 최민환이 이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살림남2'는 이날 오후 9시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