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올림피아코스, 훌리건의 한국인 폭행 사건 사과…"시즌 티켓 증정"

한국인 유튜버, UEL 프라이부르크전서 피해 입어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9-17 11:11 송고
올림피아코스의 사과문(올림피아코스 SNS) 

황의조와 황인범의 소속 팀 올림피아코스(그리스)가 훌리건의 한국인 폭행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지난 16일(한국시간) 구단 SNS를 통해 "우리의 삶에 즐거움을 주어야 할 축구를 빌미삼아 발생되는 모든 형태의 폭력을 규탄한다"며 사과 성명을 냈다.

폭행 사건은 이날 그리스 카라이스카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 프라이부르크(독일)의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앞서 발생했다.

당시 황의조와 황인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응원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한국인이 올림피아코스의 일부 훌리건들에게 폭행 및 조롱을 당하고, 핸드폰을 빼앗기는 등 피해를 입었다. 이 소식은 유튜브와 커뮤니티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 큰 논란이 됐다.

올림피아코스 구단은 "우리 경기장과 가까운 곳에서 폭행을 당한 한국인 팬은 우리 클럽의 등록 회원이다. 올림피아코스는 그가 원할 때마다 언제라도 홈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시즌 티켓을 제공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올림피아코스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와 황인범도 SNS를 통해 폭행에 반대하는 뜻을 전했다.

황의조는 올림피아코스의 사과문을 올렸고 황인범 역시 "어떠한 이유에서라도 폭행은 절대 있어선 안 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올림피아코스 팬들의 모습 © AFP=뉴스1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