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날씨ㆍ재해

난마돌 북상, 17일 새벽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성장

국내 영향은 日 오후부터…최대 120㎜ 비·10m 파도
19일 오전 한반도 최근접…제주·경남·전남해안 영향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22-09-16 17:08 송고 | 2022-09-18 10:47 최종수정
16일 오후 3시 기준 제14호 태풍 '난마돌' 예상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 뉴스1

열차를 탈선시킬 수준의 강풍을 동반한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12시간 안에 다시 한번 더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겠다. 난마돌은 해수면이 따뜻한 해역을 지나치면서 에너지를 더 얻어 17일 오전 강도가 '매우 강'까지 세질 전망이다. 우리나라에 영향은 18일 오후 본격 시작되겠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800㎞ 부근 해상까지 진출했다. 시속 13㎞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며 중심기압은 950h㎩, 최대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다. 강풍 반경은 400㎞다. 강도는 현재 '강'이다. 이 세기는 기차가 탈선할 정도의 바람 위력이다.

난마돌은 17일 오전 3시쯤 강도가 '매우 강'으로 격상하겠다. '매우 강'은 사람이나 커다란 돌이 날아갈 정도 위력이다. 이때 최대풍속은 초속 45m(시속 162㎞)인데, 이날 오후 3시쯤엔 초속 47m(시속 169㎞)까지 강해지겠다. 난마돌은 북상 중 29도 안팎의 높은 해수면 온도가 유지되는 일본 남서쪽 해상을 지나며 에너지를 축적할 전망이다.

이후 난마돌은 18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다. 이때 제주 일부지역이 태풍 영향권(반경 410㎞)에 포함되겠다. 이때는 강도가 다시 '강'으로 떨어진다.

우리나라에 가장 강한 영향을 미칠 시기는 19일 오전께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 "현재까지 예상대로라면 난마돌은 19일 오전 0시부터 낮 12시 사이 우리나라에 가장 근접해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난마돌 진로가 전반적으로 한반도와 가까워지면서 초속 15m 이상의 강풍반경에 제주, 경남권뿐만 아니라 전남 동해안까지 새로 포함됐다.

당초 난마돌이 일본 규슈 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이동경로가 다소 조정됐다. 기상청은 태풍 최근접 예상 상세정보를 통해 난마돌이 일본 규슈 지방 북쪽에 살짝 상륙했다 곧바로 바다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했다.

난마돌 북상 영향으로 바다엔 높은 물결이 일고 곳에 따라 최대 120㎜ 넘는 비가 퍼붓는 곳이 있겠다. 남해상과 동해상엔 최고 10m가 넘는 높은 물결이 일겠다. 동해안의 파도는 태풍이 일본 센다이 인근까지 빠져나간 20일까지 높게 일 전망이다.

주로 바다에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내륙에선 경상해안에 30~80㎜, 많은 곳엔 120㎜가량의 비가 올 전망이다. 남해 동부와 동해 남부, 제주, 경상 해안엔 중심 순간 최대풍속 20~30㎧(시속 72~108㎞) 바람이 불 수 있다.

난마돌은 우리나라와 일본 주변을 지나친 뒤 일본 삿포로와 러시아 캄차카 반도 사이 해상에서 온대 저기압으로 소멸할 전망이다. 난마돌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유명 유적지의 이름을 딴 것이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