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mRNA 백신 3차접종, 중증화 예방효과 87%…최대 6개월 지속

싱가포르 연구팀 연구 결과…감염예방효과는 5개월 후 3~15%로 크게 감소
중국산 불활화 백신 3차접종, mRNA 백신보다 감염예방효과는 다소 떨어져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22-08-30 06:00 송고
© AFP=뉴스1

다국적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 등 mRNA(메신저리보핵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을 받은 사람에서 실제 중증 예방 효과가 6개월 넘게 지속됐다는 해외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국립감염병센터(NCID) 연구팀은 30일 코로나19 mRNA 추가백신 접종이 최소 6개월 동안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심각한 중증으로부터 보호를 제공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불활화 백신 3회 접종은 mRNA 백신 2회 접종보다는 보호 효과가 컸지만 3회 접종한 mRNA 백신만큼 보호 효과가 뛰어나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26일 미국의사협회 학술지 '자마네트워크오픈(JAMA Network Open)'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했던 2021년 12월 27일부터 올해 3월 10일까지 싱가포르 내 30세 이상 거주자 244만여명을 대상으로 중증질환 예방 효과를 조사했다. 

mRNA백신인 화이자나 모더나, 불활화 백신인 중국 시노백의 코로나백 또는 중국 시노팜 백신을 2회 이상 접종받은 이들로, 90.2%는 3차 접종까지 마쳤다. 이중 97.8%는 mRNA 백신, 2.2%는 불활화 백신을 접종받았다. 2회 기본 접종만 받은 참가자 중 93.8%는 mRNA 백신 접종자였다.

불활화 백신은 전통적인 백신 개발 방식으로 바이러스를 화학물질이나 열처리해 사멸시킨 후 항원으로 사용하는 백신이다. 감염 바이러스 표본을 확보하면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다. 안전성이 높지만 중화항체 유도 후 T세포나 NK세포 등 세포매개 면역반응이 오래 지속되지 않아 면역증강제와 함께 투여한다.

연구팀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mRNA 백신효과(VE)를 분석한 결과, 3차접종에 따른 감염예방 효과는 접종 15~60일 후 31.7~41.3%였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감소했다. 하지만 백신 추가접종 후 코로나19가 심각한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는 87.4%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최대 6개월간 유지됐다. 

접종 5개월 뒤 연구팀이 참가자를 대상으로 다시 분석한 결과, mRNA 백신의 감염예방 효과는 2.8~14.6%로 크게 감소했다. 중증 예방 효과는 87.4%에서 87.2%로 약간 감소했지만 거의 차이는 없었다. mRNA 백신의 경우, 다른 백신과 교차 접종을 해도 중증도를 예방하는 효과는 5~6개월 간 떨어지지 않았다.

연구팀이 불활화 백신으로 3차례 접종받은 참가자를 대상으로 접종 후 15~330일 기간 중 계산한 중증화 진행 예방 효과는 69.6%였다. 또 접종 2개월 이상 지났을 때 나타난 감염예방 효과는 12.5%로 나타났다. 불활화 백신을 3차례 접종받은 뒤 나타난 보호 효과는 mRNA 백신 2차 접종 후에 보인 보호효과보다는 다소 높았다.

연구팀은 "mRNA 백신 추가 접종이 중증화 보호 효과를 현저하게 증가시켰고 최소 6개월간 지속되는 것을 발견했다"면서도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감염예방) VE는 mRNA 백신이라도 2~3회 접종 후 빠르게 감소한다. 4차 접종은 보호 효과를 증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불활화 백신 2회 또는 3회 접종 후 추가 백신을 접종받도록 고려한 정책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불활화 백신으로 3차 접종까지 받은 국민에 대해 mRNA 계열 백신 추가접종을 받도록 하고 있다.


jjs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