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박진 "정부, 對아세안 관계 강화에 초점…베트남은 핵심파트너"

'한-베트남 수교 30주년 및 베트남 국경일 기념 리셉션' 축사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2022-08-26 20:12 송고
박진 외교부 장관과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장관이 지난 5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풀어사이드(약식회담)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2022.8.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26일 한-베트남 수교 30주년을 맞아 "베트남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내 우리의 핵심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한-베트남 수교 30주년 및 베트남 국경일 기념 리셉션' 축사를 통해 "우리 정부는 대(對)아세안 관계 강화에 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1992년 12월22일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양국은 수교 이후 지난 30년간 제반 분야에서 급속한 발전을 이뤄왔다.

베트남은 작년 기준, 한-아세안 교역 총규모의 46%를 차지하고 아세안 내 재외동포의 48%가 베트남에 거주하고 있다. 또한 아세안은 우리의 대(對)아세안 공적개발원조(ODA)에서 37.5%를 차지하고 있다.

박 장관은 "양국이 지난 30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양국 관계를 더욱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되고 있다"며 "관련 행상들이 양국 정부와 국민들이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n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