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규리 "추자현·이요원 경이롭다"…'라디오스타' 출격(종합)

'라디오스타' 17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2-08-17 23:56 송고
MBC '라디오스타' 캡처
'라디오스타'에 배우 김규리가 출격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규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알아두면 쓸 데 있는 신비한 잡학사전' 특집으로 꾸며져 김규리 외에도 배우 류승수, 김호영, 전 야구선수 유희관이 함께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에서 열연한 김규리는 드라마의 인기와 호평에 뿌듯해했다. 드라마 방영 당시, 실시간 댓글에 '김규리 예쁘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고. 이요원, 추자현, 장혜진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던 '그린마더스클럽'은 배우들의 연기 합도 좋았다고 전해져 시선을 모았다.

김규리는 추자현과 영화 '미인도'에 함께 출연, 키스신을 찍은 사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불어 이요원과는 배우 데뷔 전 모델로 함께 활동하며 화장품 광고도 함께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규리는 "이요원과는 진짜 성격을 서로 아는 친구다, 이번 드라마에서 따귀도 때리고 욕도 하는데, 오히려 '세게 한 방에 가자'고 얘기했었다"라며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이어 김규리는 이제는 엄마가 된 추자현, 이요원의 모습에 세월을 실감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김규리는 육아, 교육에 대해 이야기 할 수 밖에 없었던 '그린마더스클럽' 촬영 분위기를 전하며 "저는 싱글이었는데, (추자현, 이요원 등이) 진짜 자기 아이들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너무 경이로웠다, 어떻게 결혼해서 아기까지 낳아서"라고 말했다.  

김규리는 영화 '미인도'에서 신윤복 역을 맡으며 한국화를 배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현장에서 사인펜으로 대본 뒤에 그린 울산바위 그림과 함께 남다른 그림 실력을 공개했다. 김규리는 작년 6월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올해 전시회 3개를 개최한 어엿한 화가로 성장했다. 이어 김규리는 '호령전' 전시 초정 전, 호랑이 예지몽을 꾼 기묘한 경험을 고백하며 강렬한 호랑이 그림을 공개해 감탄을 자아냈다. 더불어 김규리는 MC들을 위해 각각 다른 그림을 그린 부채를 선물로 준비해 감동을 안겼다.

김규리는 숨은 춤 실력을 공개했다. 김규리는 과거 박진영의 '음음음' 뮤직비디오에 출연, 안무 소화를 위해 당시 JYP 연습생이었던 비에게 춤을 배웠다고 전했다. 또, 엄정화 전속 댄스팀 '프렌즈' 출신인 언니, 매니저와 함께 퍼포먼스 무대를 꾸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또, 김규리는 '그린마더스클럽'에 뒤늦게 합류하며 스타일리스트를 찾지 못해 직접 모든 의상을 연구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에서 의상을 공수한 김규리는 극 중 인물의 성격을 의상 색으로 표현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김규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다친 귀가 더 악화된 아버지의 사연을 전했다. 이에 삶의 의욕을 잃은 아버지의 모습에 김규리는 아버지를 즐겁게 해드리기 위해 아버지와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함께 등장했다고. 김규리는 "얼마 전 아버지께서 위암 판정을 받았는데, 다행히 초기라 시술을 받고 회복 단계이시다, 건강하실 때 춤을 함께 춰 보고 싶다"라고 효심을 드러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