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현재는 아름다워' 박상원, 아들 윤시윤 위해 박인환과 부자 관계 끊나 [RE:TV]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8-14 05:00 송고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현재는 아름다워' 박상원이 아들 윤시윤을 위해 박인환과 부자 관계를 끊을 결심을 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39회에서 현미래(배다빈 분)는 이현재(윤시윤 분)에게 헤어지자고 했다. 현미래는 평생을 희생하고 살아온 어머니에게 본인의 인생을 되찾아주고 싶다고 그 이유를 전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던 이현재는 "잠깐 떨어져서 상황을 지켜보자. 그런데 헤어지는 것까지는 생각하지 말자. 헤어지는 건 받아들일 수 없어"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이현재는 방황하기 시작했다. 그는 로펌에 출근한 뒤에도 의뢰인과의 약속을 까먹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 주변인들을 걱정시켰다. 이를 본 심해준(신동미 분)은 이현재의 불러 "미래씨도 알게 된 거야"라 물었고, 이현재는 "서로 떨어져서 상황을 지켜보는 게 좋을 거 같대. 당분간 만나지 말고 지켜보자는 건데, 상황이 달라질 게 없잖아"라며 "내가 헤어지지 말자 그랬어"라고 답했다. 심해준은 "미래가 너를 사랑하는 마음이 작아 그런 이야기를 한 건 아닐 거야. 어머니랑 각별해서 감정이입이 많이 돼 힘든가 보다"라고 위로했다. 이현재는 "이해하는데 해줄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 답답하고 막막하다"라고 말했다.

이윤재(오민석 분)와 이수재(서범준)은 이런 이윤재를 위로하고자 그와 함께 술을 마시게 됐다. 두 사람은 현재 상황에 대해 듣고 그를 위로했다. 이에 이현재는 "내가 움직인다고 상황이 어떻게 되는 게 아니라 제일 답답하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윤재는 이러한 이현재의 상황을 아버지 이민호(박상원 분)에게 전했고, 그는 아들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이별을 예감하고 실의의 빠진 아들이 눈물을 흘리자 마음 아파했다.

다음날 아침 이현재의 집을 찾은 이민호는 아들에게 "어떻게 하고 싶어"라 물었고, 이현재는 "헤어지기 싫다"라고 했다. "미래가 그렇게 좋으냐"라고 묻는 이민호에게 이현재는 "좋아. 내 인생에 다시는 사랑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일만 했어. 아주 오랫동안 누군가를 뜨겁게 좋아해본 적이 없어서 내 감정을 아는데도 오래 걸렸어. 그러니 어떡해. 그러니까 미치고 팔짝 뛰겠다"라고 말했고, 이민호는 아들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집으로 돌아온 이민호는 생각에 잠겼다. 수십년 만에 친딸 진수정(박지영 분)을 찾고 기뻐하는 이경철(박인환 분)에게 말을 얹을 수도,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실연의 아픔을 겪을 아들도 볼 수 없었다. 고심하던 이민호는 이경철에게 "내가 정리하겠다. 내 자리 정은이한테 돌려주려고 한다"라고 했다. 입양아인 자신이 파양되겠다고 선언한 것. 아들을 위한 아버지의 선택이었다. 하지만 이후 예고편에서 이경철이 파양을 하겠다는 아들에게 서운한 마음을 드러내 갈등이 예고됐다.

한편 '현재는 아름다워'는 연애도, 결혼도 기피하는 시대, 나이 꽉 찬 이가네 삼형제가 집안 어른들이 내건 아파트를 차지하기 위해 짝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혼인성사 프로젝트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