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소상공인 돕는 KT AI 통화비서…예약 확정도 '척척'

알아서 예약 접수 받던 AI…이젠 확정까지 자동으로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2022-08-12 09:32 송고
11일 KT는 외식업 예약 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와 손잡고 AI 통화비서에서 외식업종을 대상으로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KT 제공)

KT가 소상공인을 돕는 인공지능(AI) 통화비서 서비스에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적용한다. 

11일 KT는 외식업 예약 서비스 전문 스타트업 '테이블 매니저'와 손잡고 AI 통화비서에서 외식업종을 대상으로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AI 통화비서는 바쁜 소상공인을 대신해 매장으로 걸려온 전화를 AI가 대신 받아주는 서비스다.

기존에는 AI가 예약 접수까지만 자동으로 처리하고 이후 매장에서 직접 예약을 따로 확정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업데이트로 사전에 설정한 방문 인원이나 예약 시간 등의 매장 운영 정책에 따라 AI가 예약 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자동으로 예약까지 확정하게 됐다.

더불어 소상공인들의 일손을 덜어주고 더 많은 예약을 받을 수 있도록 포털이나 메신저에서 제공하는 외부 예약 서비스도 연동되도록 개선됐다. 이로써 외부 채널을 통해 확정된 예약도 AI 통화비서에서 한번에 조회 및 응대할 수 있게 된다.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은 별도 추가 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다. KT는 향후 테이블 매니저와 함께 AI 통화비서의 자동 예약 기능을 외식업뿐 아니라 미용, 부동산 등 다른 업종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최준기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KT AI 통화비서의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전문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와 함께 선보이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KT AI 통화비서는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플랫폼으로 진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