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솔사계' 6기 영철♥영숙 신혼집 공개→4기 영수, 무속인 정숙과 결별 고백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8-12 07:30 송고
사진 제공=SBS PLUS·ENA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 © 뉴스1
'나는 SOLO'(나는 솔로) 6기 영철, 영숙 커플의 웨딩촬영 모습과 신혼집이 공개됐다. 이들 커플의 행복한 모습은 '나 혼자' 방구석 일상을 공개한 4기 영수와 대비를 이뤄 웃음을 안겼다. 또 영수는 커플로 매칭됐던 정숙과 결별 사실도 고백했다. 

지난 11일 처음 방송된 SBS PLUS·ENA(이엔에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스핀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1회에서는 방송 당시 숱한 화제를 뿌렸던 '비주얼 커플' 6기 영철과 영숙의 결혼 준비 스토리와 '조섹츤' 4기 영수의 싱글 라이프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이날 MC 데프콘은 '나솔사계'의 문을 열며 "'나는 SOLO'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다는 요청이 많았다"고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했다. 이에 데프콘의 새로운 짝꿍인 MC 가영은 "가장 궁금한 출연자는 영철과 영숙"이라고 맞장구치며 "외적인 이상형은 3기 영철"이 고백했다.

잠시 후, 6기 영철 영숙의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영철은 "2세가 생기면서 기왕 하기로 했던 결혼을 앞당기기로 했다"며 결혼과 임신 소식을 동시에 알렸다. 이에 영숙은 "솔로나라는 제게 되게 특별한 운명"이라고 감격했다. 부산 남자 영철과 서울 여자 영숙은 왕복 6시간을 오가며 뜨거운 연애를 이어갔다. 이와 관련 영철은 "일주일에 3~4번씩 오가며 잠도 줄였다"고 말했고, 영숙도 "제가 미친 줄 알았다"고 하더니 영철에게 '남편'이라는 호칭을 써 2MC를 놀라게 했다. 또한 영철은 "서로 가장 뜨거울 때 결혼해서 좋다"며 "결혼은 정말 좋아하는 사람과 하고 싶었는데, 첫눈에 반했었다"고 행복해했다.

얼마 후, 두 사람은 웨딩촬영을 하러 출동했다. 특히 두 사람은 촬영용 소품으로 쓰기 위해 추억이 담긴 '단발머리 인형'까지 대동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영철은 웨딩 촬영 중 힘들어하는 영숙에게 입에서 입으로 젤리를 전달해줬고, 데프콘은 "너무 부럽네요"라고 '찐 반응'을 보였다.

또 영철은 두 사람의 신혼집에 대해 "서울 기차역 근처에 꾸렸다"며 "영숙이가 직업을 포기하는 건 아닌 것 같아서 (제가) 주말마다 업무를 보러 부산에 내려가기로 했다, 피곤해봤자 영숙이와 함께 있는 게 좋으니까 괜찮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영숙은 그런 영철에게 감사하며 "둘 중 한 명은 포기해야 했는데 오빠가 먼저 얘기를 꺼내줘서 마무리가 잘됐다"고 밝혔다.

이후 영철은 부산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트레이너센터 1, 2호점에 들러 결혼 소식을 전했다. 으리으리한 센터의 규모에 놀란 데프콘은 "이분 보디 재벌이네!"라고 외쳤다. 연이어 혼자 살던 부산 집도 공개한 영철은 이삿짐을 싸다가 비상금을 소중하게 챙겨 웃음을 안겼다. 드디어 이삿날, 깔끔한 인테리어로 구성된 복층 신혼집을 정리하던 영철은 "(영숙의) 배 속에 아기가 있는 것만으로도 큰 변화인데 이 부분만이라도 고민을 덜어주자 싶었다"며 배려심을 드러냈다.

다음으로 '조섹츤' 4기 영수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른 아침, 그는 거실서 홀로 운동을 하면서 '방구석 일상'의 문을 열었다. 영수는 본인 얼굴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인터뷰에 응하는가 하면, 집에서도 섹시한 향수를 뿌리더니 거울을 보고 춤을 추며 넘치는 자기애를 보여줬다.

이에 데프콘은 "허세가 있는데 귀엽다"고 말했지만, 가영은 "나는 못 사귈 것 같다"고 솔직히 밝혀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영수는 "방송 나간 지 8개월이 됐는데 아직도 제가 굉장히 언급이 많이 되고 있다"며 팬들이 만든 굿즈를 차례로 공개했다. 급기야 자신에게 달린 댓글을 읽으며 뿌듯해하는 영수에게 데프콘은 "연예인 병 걸린 것 아니야?"며 너스레를 떨었다.

잠시 후 영수는 자신이 출연한 '나는 SOLO' 다시보기에 돌입했다. 이와 관련 영수는 "4기 소나무와 장미 편. 20번은 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는 SOLO' 당시 무속인 정숙과 최종 커플이 됐던 영수는 "지금은 안 만나고 있다"며 "제가 솔로나라 안에 있던 정숙이를 너무 좋아해서 현실에서도 정숙이를 찾고 있더라, 다른 상황에 직면하게 되고 나서는 맞지 않아서 연결이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후 영수는 커피를 내려 먹은 뒤, 빨래를 했다. 또한 혼자 VR 탁구까지 즐기자 데프콘은 "약간 짠해 보이긴 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가영은 "'나솔사계'를 보고 (영수씨와) 결혼하고 싶어 하는 여성분들이 있을 것 같다"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영수의 혼자만의 시간은 어머니의 방문으로 '와장창' 깨졌다. 어머니는 등장과 동시에 "넌 매일 이 옷만 입고 있니?" "'나는 SOLO'만 보니" "네가 연예인이니?"라고 속사포 잔소리를 쐈다. 특히 어머니는 먼저 결혼하는 영수의 여동생을 언급하며 "너도 내년 정도에 빨리 (장가)가라"고 압박했다.

결국 장가가겠다고 어머니와 손가락을 걸고 약속한 영수는 어머니가 떠나자, "누군가가 있었으면 하는 요즘"이라며 쓸쓸해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에도 영수는 '나는 SOLO' 영수 정숙 편을 보며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 '도돌이표 일상'을 이어갔다. 이에 제작진이 "특별한 게 없다"고 지적했고, 영수는 "허공에 대고 섹시할 순 없다"며 "여성분이 있어야 나오겠죠?"라고 당당한 답변을 내놨다.

한편 '나솔사계'는 솔로나라를 거쳐 간 110여명의 출연자들의 그 후 이야기를 담는 스핀 오프 예능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