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당소말' 박세준, 수의사로 첫 등장…지창욱과 찐친 케미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8-11 07:45 송고
KBS 2TV © 뉴스1


배우 박세준이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에서 수의사로 변신해 지창욱과 절친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박세준은 지난 10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극본 조령수/ 연출 김용완)에서 친절하고 명석한 수의사 왕진구로 처음 등장했다. 왕진구는 겉은 무뚝뚝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사려 깊고 동물을 사랑하는 인물로, 지창욱과 같은 보육원 출신이자 하나뿐인 친구로 등장해 티격태격 절친 케미를 보여줬다. 박세준은 실제 '찐친' 같은 편안한 연기와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첫 방송부터 '왕진구' 캐릭터의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방송에서 수의사 왕진구(박세준 분)는 아픈 강아지를 치료하기 위해 온 보호자에게는 친절한 태도와 미소를 보였지만 윤겨레(지창욱 분)에게는 달랐다. 허름한 차림으로 병원 문을 열고 들어오는 겨레를 본 진구의 표정이 순식간에 뚱한 표정으로 돌변한 것.

이어 진구는 겨레의 강아지 '아들이'를 진찰했고 "시간이 얼마 안 남았고, 수술해도 소용이 없을 거니까"라며 무미건조한 말을 건넸다. 자칫 앙숙 관계처럼 보이는 두 사람이지만, 사실 진구와 겨레는 같은 보육원 출신으로 자신들도 모르게 점차 친구가 돼가고 있는 관계였다.

서로에게 암묵적인 믿음과 신뢰가 있는 만큼 진구는 겨레가 무턱대고 맡기고 간 가방도 보관하고 있었다. 가방에는 어마어마한 양의 지폐가 들어있었지만 진구는 이를 열어볼 생각조차 하지 않았고, 보관 비용을 대가로 큰돈을 받았음에도 필요 없다는 듯 기가 막힌 표정을 지었다. 이후 진구는 지폐 뭉치에서 입원비와 진료비를 제외하고 쿨하게 돈을 돌려줬다. 또 은연중에 보육원 '식구'라고 말하는 진구의 태도에서 그가 겨레를 얼마나 아끼는지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박세준은 실제 친구 같은 편안한 연기와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녹아 들게 만들었다. 또 동물과 보호자들에게는 한없이 다정하고 친절하지만 지창욱만 보면 으르렁대는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박세준은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드는 탄탄한 연기 내공과 독보적인 존재감을 남겨온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도전한 만큼, 앞으로 어떠한 스토리를 이끌어갈지 기대가 쏠린다.

한편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5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