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앙카 혈관염' 환자, 류마티스 인자 있다면 근육통·관절통 심해

용인세브란스 안성수 교수팀, 임상적 특징 연구해 규명
말기 신질환 위험은 낮아…환자 치료전략 수립 시 활용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2-05-06 16:27 송고
안성수 용인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와 이상원 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용인세브란스병원 제공) © 뉴스1

앙카 혈관염 환자가 류마티스 관절염의 자가항체인 류마티스 인자를 보유하면 근육통, 관절통 등 증상이 심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면 말기신질환으로 악화할 확률은 낮았다.

6일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안성수 용인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와 이상원 세브란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연구팀이 앙카 혈관염 류마티스 인자가 동반하면 전신 질환 증상은 심하지만 합병증인 신질환 진행 확률은 낮다는 연구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앙카 혈관염'은 면역계통의 이상으로 혈관벽에 염증이 발생하는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이다. 주로 '미에로페록시다제'라는 앙카 항체가 발견된다.

앙카 혈관염은 혈액 검사와 의사의 종합적 판단으로 진단된다. 정확한 발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고 보통 피부, 신장, 폐 등 장기에 염증이 나타나며 스테로이드와 면역억제제 등을 투약해 치료한다.

류마티스 인자 검사는 류마티스 관절염 진단을 위해서 주로 시행된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중 약 75%가 양성 반응을 보인다. 하지만 류마티스 인자는 류마티스 관절염 외에 다른 자가면역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앙카 혈관염 환자에서 류마티스 인자가 발견된다고 알려져 있으나 그 비율과 임상적 연관성에 관해 자세히 밝힌 연구는 없었다.

따라서 연구팀은 앙카 혈관염 환자가 류마티스 인자를 가지고 있을 확률, 환자의 임상적 특징과 예후를 밝히려 연구를 진행했다.

류마티스 인자, 앙카 양·음성에 따른 전체 생존율(A), 말기신질환로 진행하지 않을 확률(B), 무재발 생존율(C) © 뉴스1

먼저 2005~2020년 세브란스병원에서 앙카 혈관염으로 치료받은 214명을 대상으로 류마티스 인자와 앙카 존재 여부와 더불어 환자들의 특징을 조사했다. 류마티스 인자, 앙카 양성 환자는 109명(50.9%), 174명(81.3%)이었다.

또 류마티스 인자, 앙카 양·음성에 따라 환자를 4개 군으로 나눠 염증이 나타나는 증상과 사망률, 말기신질환 진행률, 재발률 등 예후를 분석했다. 류마티스 인자 양성·앙카 양성인 환자군에서 근육통, 관절통, 발열, 체중 감소 등 전신 증상이 58.5%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혈액 검사에서 염증 지표인 C-반응성단백, 적혈구 침강 속도, 백혈구 수치가 44.5㎎/l, 78.5㎜/h, 1만 1833/㎣로 류마티스 인자 음성·앙카 양성인 환자군이 보인 7.7㎎/l, 56.5㎜/h, 7510/㎣에 비해 모두 높았다.

환자들의 예후에서는 사망률과 재발률의 경우 4개의 군 간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류마티스 인자 양성·앙카 양성인 환자군의 30개월 사망률과 재발률은 13%, 35%였다.

앙카 혈관염의 주요 합병증인 말기 신질환 진행률에서 차이가 발견됐다. 류마티스 인자 양성·앙카 양성인 환자군의 30개월 말기 신질환 진행률은 14%였다. 특히 류마티스 인자 음성·앙카 양성 환자의 말기신질환으로 진행할 확률이 26%로 오히려 높았다.

이에 대해 안성수 교수는 "앙카 혈관염 환자가 류마티스 인자를 보유하면 독특한 임상적인 양상과 예후를 보일 수 있다"며 "이번 연구로 앙카 혈관염에 대한 이해를 높인 동시에 환자 치료 전략을 세우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류마톨로지(Rheumatology)' 최신호에서 편집자 선정 주요 기사로 발표됐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