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故이현배, 오늘 사망 1주기…45RPM 멤버·이하늘 친동생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4-17 11:35 송고 | 2022-04-17 11:36 최종수정
래퍼 故 이현배/ 사진제공=엠넷 © 뉴스1
그룹 45RPM의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친동생 고(故) 이현배가 사망 1주기를 맞았다.

이현배는 지난해 4월17일 오전 거주 중이던 제주도에서 48세를 일기로 갑작스레 사망했다. 당시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어려워 부검을 진행했고, 사인이 심장질환으로 추정된다는 부검의의 구두소견이 나온 바 있다.

이현배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이승환, 현진영, 최자 등 동료 가수들은 물론 팬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인터넷을 통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1973년생인 이현배는 1990년대 후반 MC Zolla라는 이름의 래퍼로 힙합계에 등장했으며 이후 45RPM에 합류하며 팀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05년 45RPM 정규 1집' 올드 루키'(Old Rookie)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했다. 2009년에는 친형인 이하늘이 이끈 회사인 부다사운드에 합류해 '디스 이즈 러브', '러브 어페어' 등의 곡을 발표했다.

이현배는 2012년에는 팀 멤버와 엠넷 '쇼미더머니'에 출연해 준우승을 하며 실력을 인정 받았고, 지난 2020년에는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출연하는 등 사망 직전까지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나갔다. 이현배는 빼어난 음악성을 기반으로 프로듀싱팀 슈퍼터치의 일원으로 활약하며 임창정의 히트곡 '흔한 사랑'을 작곡하기도 했으며, 제주MBC 리포터로 잠시 활동하기도 했다.

고인은 한남공원에 안치됐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