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떡볶이 먹고…" 쿠팡이츠 '19금 메뉴판' 테스트 논란

분식 메뉴 설명마다 여성 비하·성희롱 표현
쿠팡 측 "외부 협력사 잘못…법적 조치 예정"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1-19 17:25 송고 | 2022-01-19 20:13 최종수정
배달 앱 '쿠팡이츠' 테스트 페이지에 적힌 성희롱 표현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배달 앱 '쿠팡이츠'에 여성을 비하하고 성희롱하는 표현이 담긴 테스트 페이지가 노출돼 공분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쿠팡 측은 "외부협력사의 단독 행동"이라고 해명했다.

1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쿠팡이츠 환장하겠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개발자가 한 거 같은데 더럽다"면서 쿠팡이츠 앱을 갈무리한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분식_test'라는 업체명과 추천메뉴, 음료, 독산 토스트, 겨울 별미, 보쌈 등 메뉴들이 적혀 있었다. 상호와 메뉴는 일반 식당과 다르지 않았으나, 소개란에 "테스트 계정"이라고 적혀 있었다.

문제는 각 메뉴에 적혀있는 상세 설명에 여성 비하·성희롱적 표현이 담겨있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제로 콜라'에는 '미지근한 콜라, 정액 단백질 90% 함유'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고, '호떡'에는 '호호 불면은 구멍이 뚫리는…. 넣어줘. 흥분했어'라고 쓰여 있었다.

이외에도 '보쌈(중)'의 설명에는 여성의 성기를 희롱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고, '떡볶이'에는 '떡볶이 먹고 나 먹고 가'라는 설명이 올라와 있었다.

특히 해당 분식집의 주소를 확인해보니, 음식점이 아닌 성인용품점으로 확인됐다. 실제 분식집 영업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자 누리꾼들은 "제정신이냐", "본인은 유머인 줄 알겠지", "어떻게든 성적으로 더러운 짓을 해야 하냐", "성희롱 없이는 못 사나 보다", "이젠 놀랍지도 않다", "잠재적 성범죄자" 등 크게 분노했다.

한 누리꾼은 "개발자가 음침한 게 맞다. 테스트 데이터는 귀찮아서 빠르게 작성해서 유효성만 체크하고 넘어가는데, 저렇게 정성스럽게 이상한 소리 써놓은 거 보면 미친 사람"이라며 "욕 쓰는 사람은 봤어도 음담패설 쓰는 사람은 처음 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쿠팡이츠서비스 관계자는 "외부협력사가 테스트 계정을 통해 부적절한 단어를 사용한 것을 발견해 즉시 삭제 처리했다"며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여 형사 고소 등을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