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설 기간 우정 노동자 업무과중 예상…죽음의 명절 강요 말라"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2-01-10 12:31 송고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열린 '우정사업본부 설명절 소통기 안전대책 요구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설 명절 특별소통기간 물량이 2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배달인력 증원, 집배이원화 및 토요택배 폐지 등을 요구했다. 2022.1.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설 명절 우정 노동자들의 과로를 막기 위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민주우체국본부는 1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 노동자에게 죽음의 명절을 강요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17일부터 2월4일까지 19일간 설 명절 특별소통기간을 설정했다. 이는 예년보다 3일 늘어난 것으로, 예상물량이 21% 증가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조는 "차질 없는 우편물 소통을 위한 우정사업본부의 계획은 노동 중심이 아닌 배달 중심으로 구성돼 있어 우정 노동자들의 업무과중이 예상된다"며 "택배노조의 파업 등으로 인한 물량 이전 현상이 강화돼 우정 노동자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임시인력 등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택배노조 파업 물량이 집배원에게 전가할 계획을 세운 점 등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위탁택배물량 전가 반대 △설 명절 특별소통기간 배달인력 증원 △계약업체 접수 중단 △배송물량 정시도착 운송편 증편 등을 요구했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