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이원일 측 "김유진 PD 학폭 3월부터 인지? 관련 메시지 받은적 없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4-23 15:45 송고
이원일 인스타그램 © 뉴스1
이원일 셰프 측이 지난 3월부터 예비신부인 김유진 프리랜서 PD의 학교폭력 의혹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이원일 셰프 측 관계자는 23일 뉴스1에 "본인에게 해당 주장과 관련해 확인해본 결과, 이원일 셰프는 예비신부와 관련한 SNS 메시지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원일 셰프는 지난 22일 김유진 PD의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진 이후 직접 이에 대해 "사실을 떠나 결과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고 사과하며 출연 중이던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도 하차한 바 있다. 

하지만 다음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원일 셰프가 지난 3월부터 SNS 메시지를 통해 김유진 PD의 학교 폭력 의혹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이를 묵인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최초로 김유진 PD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작성자 A씨는 23일 오전 글을 통해, 또 다른 피해자 B씨가 이원일 셰프에게 지난 3월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로 김유진 PD의 '학폭 논란'과 관련한 내용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원일 셰프는 이 메시지를 읽었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예비신부의 과거 학교폭력 이력을 지난 3월10일 새벽에 이미 알게 됐음에도 묵인하고 방송에 계속 출연했고, 커플 셀카를 인스타그램에 보란 듯이 올렸으며 예비신부인 가해자는 피해자가 메시지를 보낸 며칠 후 아무렇지 않게 브라이덜 샤워까지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작성자 A씨는 "이미 3월에 PD의 학교폭력 이력을 알았음에도 묵인, 똑같은 가해자 선상에 오르신 예비신랑 유명 셰프님도 이제 그만 고민하시고, 하루빨리 피해자들에 연락하여 진심 어린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전했지만, 이원일 셰프 측은 그런 SNS 메시지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