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네이버, 英·中 글로벌 독자 공략 '라인 웹툰' 출시

(서울=뉴스1) 김현아 기자 | 2014-07-02 06:49 송고
네이버 '라인 웹툰' © News1

42개의 영어 작품, 50개의 중국어(번체) 작품이 연재되는 네이버의 글로벌 웹툰 서비스 '라인 웹툰'이 2일 출시됐다.


네이버는 이날 안드로이드용 앱과 모바일 웹 사이트(http://m.webtoons.com)를 통해 '라인 웹툰'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iOS용 앱은 이달 내에 공개될 예정이다.


'라인 웹툰'에 선정된 작품들은 '노블레스', '신의 탑', '갓 오브 하이스쿨' 등 이미 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작품들을 비롯해 글로벌 독자에 대한 사전 조사 결과에 따라 국내에서 완결된 작품도 일부 포함됐다. 일상 생활 속 에피소드를 다룬 'Penguin loves Mev', '골방환상곡' 등은 글로벌 독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만 선정해 연재된다.


네이버는 기존의 웹툰 서비스에서 적용했던 요일제 업데이트 방식을 '라인 웹툰'에서도 진행해 매일 7~10개의 작품을 정기적으로 노출할 예정이다.


여기에 스크롤 방식이 익숙하지 않은 글로벌 사용자들을 위해 화면 터치만으로도 위 아래로 이동이 가능한 '터치 스크롤' 기능이 추가됐다. 더불어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국가들을 고려해 원하는 웹툰 에피소드 회차를 온라인 환경에서 다운받아 오프라인 상황에서도 한시적으로 볼 수 있게 하는 '임시 저장' 기능이 강화됐다.


김준구 네이버 웹툰 셀 리더는 "그동안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본인의 작품을 글로벌 독자들에게 선보이기를 꿈꿔왔던 작가들에게 '라인 웹툰'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우리나라 작가들이 더 많은 독자들을 만나는 것은 물론 웹툰이라는 문화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관점으로 콘텐츠와 서비스를 발전시켜가겠다"고 말했다.




h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