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트로트의 연인' 신성록, 이 남자 도대체 뭐야?

(서울=뉴스1스포츠) 김지예 인턴기자 | 2014-06-24 22:59 송고
배우 신성록이 KBS2 '트로트의 연인'에서 샤인스타 사장 조근우로 출연 중이다. © KBS2 '트로트의 연인' 캡쳐


'트로트의 연인' 신성록이 엉뚱한 조근우로 변신했다.


지난 24일 밤 방송된 KBS2 '트로트의 연인'(극본 오선형/연출 이재상 이은진) 2회에서는 샤인스타 회장 자리를 1년 동안 맡게 된 조근우가 본격적으로 등장했다.


최춘희(정은지 분)는 장준현(지현우 분)과 함께 가수 계약을 하기 위해 샤인스타 사장실을 찾았다. 장준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조근우가 사장실에 도착했다. 조근우는 문 비밀번호를 계속 틀렸고, 바라보고 있던 최춘희에게 음료까지 들게 했다.


심지어 조근우는 엉겹결에 음료를 들고 있던 최춘희의 휴대폰을 갖고 아무 이유 없이 계단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조근우와 최춘희는 계단이 있는 쪽에 갇히게 됐다.


결국 이들을 찾아다니던 장준현을 통해 최춘희는 조근우가 자신이 만나러 온 사장임을 알게 됐다. 그러나 조근우의 엉뚱함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그는 최춘희에게 가수 계약이 아닌 "샤인스타 오디션에 참가하시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게다가 이 오디션은 바로 하루 뒤 시작하는 것이었다.


고민하던 최춘희는 아버지의 빚을 갚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오디션에 참가하기로 했다.


오디션 당일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조근우는 빨간 반짝이 의상을 입고 온 최춘희를 보고 진지하게 "오늘이 진짜 오디션이 맞긴 한가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성록은 전작 SBS '별에서 온 그대'에서 목적을 위해서라면 살인을 주저하지 않는 소시오패스 이재경 역을 소화했다. 그런 그가 악역을 내려놓고 정체를 알 수 없는 '트로트의 연인' 조근우로 변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hyillil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