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세월호 참사]"남 일 같지 않아" 부안군 합동분향소 설치

(부안=뉴스1) 김대홍 기자 | 2014-04-28 06:02 송고

“21년 전 서해 훼리호 사고의 아픔을 안고 있는 곳이기에 세월호 사고가 남 일 같지않아요. 실종자 모두 무사귀환하기를 기원하고 희생자 추모에 더 앞장 서야하는 이유입니다”


28일 오전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김호수 전북 부안군수의 음성은 자그맣게 떨렸다.


김 군수는 이날 “서해훼리호와 세월호는 선박 규모는 다르지만 희생자 규모는 비슷했다”며 “21년 전의 아픔을 함께 했던 국민들의 위로가 많은 도움이 됐던 사실을 상기해 이번 세월호 희생자에 대한 추모에 전 군민이 한 마음으로 나서자”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군청 내에 희생자 추모를 위한 합동분향소를 설치하고 애도의 물결을 일으키자”며 “합동분향소가 설치되면 관내 기관장과 사회단체장 등에 알려 자발적인 추모 분위기를 조성해 달라”고 말했다.


또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국가적 결정이나 방침이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필요에 따라 군에서 지원할 것이 있으면 적극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군은 29일부터 군청 1층 종합민원실 앞 로비에 세월호 사고 희생자 추모를 위한 합동분향소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합동분향소는 평일에는 오전 8시부터 오후 9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95minky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