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서울

서울시, '영화진흥재단' 설립 추진…13번째 출연기관

영화계 지원 체계화·전문화…서울영상委·영상진흥委 흡수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2014-04-03 20:29 송고
박찬욱 감독,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종로구 서울극장에서 열린 영화 '고진감래' 글로벌 시민 시사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진감래'는 서울시가 지난해 8월20일부터 11월25일까지 전 세계인들에게 서울에 대한 영상을 공모한 '우리의 영화, 서울'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박찬욱, 박찬경 형제 감독이 연출했다. 2014.2.11 스타뉴스/뉴스1 © News1

서울시가 영화 분야 출연 재단법인 건립을 추진한다.


영화산업을 전담할 출연기관을 만들어 장기적인 지원방안을 짜도록 하고, 영화계 지원을 전문화·체계화겠단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4일 "현재 영화 관련 사업을 사단법인에 맡기다 보니 정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어렵고 장기적인 정책 비전을 세우기도 어렵다"며 "영화 분야 출연기관 설립을 위해 내년쯤 타당성 용역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서울시는 문화관광디자인본부 영상산업팀이 영화제 지원, 영화창작공간 운영, 해외영상물 마케팅 지원 등 영화·영상 관련 정책을 맡아왔다.


지난달부터 서울 시내 곳곳에서 촬영 중인 헐리우드 영화 '어벤져스2'의 촬영지원 같은 현장 업무는 사단법인 서울영상위원회에 위탁을 주고 있다.


문화 콘텐츠 산업의 특성상 장기적인 비전과 전문성이 필요하지만 순환보직 하는 공무원들이 맡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공연·음악(세종문화회관·서울시립교향악단), 축제·창작(서울문화재단), 디자인(서울디자인재단) 분야는 별도의 출연기관을 두고 있다.


이미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영화진흥위원회가 부산으로 이주했고, 한국콘텐츠진흥원도 곧 전남 나주로 이전할 예정이라 서울시에 영화 정책 정부기구가 없어진다는 문제도 있다.


시는 이에 관련 업무를 총괄할 '서울영상진흥재단(가칭)' 설립을 위해 지난해부터 전문가가 참여한 영상진흥재단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의견을 수렴 중이다.


재단이 설립되면 현재 사단법인 형태인 서울영상위와 자문기구인 서울영상진흥위원회 등 두개로 나뉜 영상 관련 위원회를 흡수해 업무중복 문제, 불협화음 등도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재단을 설립하려면 지난 2월 제정(9월부터 시행)된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타당성 용역을 거쳐 안전행정부의 심의를 받아야 한다.


시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관련 절차를 밟고 예산 확보,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조례·규칙 제정, 운영 규정·정관 마련 등 실무 절차에도 돌입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출연한 기관은 매년 200억원 가량을 지원하는 세종문화회관을 비롯해 서울신용보증재단, 서울문화재단, 서울디자인재단, 서울여성가족재단, 서울산업진흥원(SBA), 서울의료원, 서울연구원, 서울시립교향악단 등 12개가 있다.


가장 최근 설립한 것은 2009년 서울장학재단으로 박원순 시장 임기 중 만든 출연기관은 없다.


지방자치단체가 재단을 설립하려면 자본금의 10% 이상을 출연해야 한다.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서울시는 매년 경영평가를 할 수 있다.


이밖에 시 SH공사,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시설관리공단, 서울농수산식품공사 등 6개 산하 공기업(투자기관)이 있다.


한편, 시는 영화계 숙원 사업인 '시네마테크'(영화 도서관) 건립도 올해 중 착수할 계획이다. 시네마테크는 사업비 144억원을 들여 연면적 5000㎡,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만든다.




chach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