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박창신, 사제복 입은 혁명 전사" vs 野 "견강부회"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2013-11-27 00:33 송고
대한민국재향군인회와 호국보훈안보단체연합회 소속 회원들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박창신 신부의 시국미사 발언에 대한 고발장 접수를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박 신부는 지난 22일 저녁 전북 군산시 수송동 성당에서 불법 선거 규탄과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봉헌하며,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 News1 박지혜 기자


여야는 27일 시국미사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한 정의구현사제단 소속 박창신 신부의 발언이 국가보안법에 저촉되는지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과,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함께 출연했다. 김 의원은 박 신부를 빗대 "사제복을 입은 혁명전사나 마찬가지"라고 한 반면, 박 의원은 "견강부회"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박 신부의 강론 전문을 읽어봤는데 (법에 저촉되는 부분이) 하도 많아서 몇 개만 집기가 그렇다"며 "대표적으로 북한이 노동자, 농민 중심의 정책을 하고 있다고 옹호하는 건데 실제는 200만명이 굶어죽는 문제가 있다. 또 NLL(북방한계선)을 (북한의 입장에서) 옹호하고 있고 천안함 사건을 부인하고 있다. 이건 국가보안법을 확실하게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국가보안법 위반이라고 하는데 어느 조항을 위반했다는 것이냐. 노(老) 신부를 잡아가둬야 되겠느냐고 반문하고 싶다"며 "문제의 본질은 국가정보원에 의한 선거개입사건이다. 강론에 나왔던 박신부의 몇 가지 말을 가지고 이렇게 큰 소동을 벌이는 것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인가 하는 의문을 갖게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더군다나 대통령께서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 한지 불과 하루 만에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겠다는 것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노신부를 탄압하는 모양새가 된다"며 "대통령이 이렇게 하시게 내버려두면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금 보수단체나 새누리당은 천안함 사건과 NLL과 관련된 연평도 포격사건에 관한 발언을 문제 삼고 있는데 대체로 이 발언의 취지에 대해서 선후관계를 읽어보면 노신부로서는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랬을 까라고 이해되는 측면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또 "그렇다고 동의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동의하지 못한다고 해서 과연 신부가 신도들을 모아놓고 했던 강론의 내용을 가지고 이렇게 수사를 즉시해 처벌을 해야 된다면 대한민국이 과연 민주공화국이겠느냐. 거기에 맞지 않는다. 저는 견강부회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에 김 의원은 "노신부를 잡아가둘 것이냐고 하는데 신부라고 인정할 수가 없고, 사제복을 입은 혁명전사나 마찬가지"라며 "신부복을 입고 강론에서 얘기했으니까 봐줘야 되지 않느냐하는 것은 전혀 맞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제복을 입고 했기 때문에 문제가 큰 것"이라며 "옛날에 레닌이 '한명의 신부를 포섭하는 것이 한개 사단 병력을 늘리는 것 보다 낫다'는 명언을 했는데 레닌이 죽고 나서 100년이 지난 지금 딱 들어맞는 얘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이 한마디 하고 나서 검찰이 즉시 수사에 착수한 것이 아니라 시민단체들이 고발을 여러 건 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cunja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