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몽준 "日 일부 정치인 전범재판 결과 부정"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2013-08-27 06:01 송고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과이 26일 아산정책연구원에서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 News1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은 26일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존 매케인 상원의원과 만나 최근 일본의 군국주의 회귀 움직임 등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미국 정부가 이에 대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여야 중진의원 7명과 함께 매케인, 셸든 화이트하우스 상원의원과 회동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해군 파일럿으로 월남전에 참전했다가 월맹군에 6년간 포로로 잡혀있었던 매케인 의원은 '미국도 베트남과 화해를 했는데 중국이 급속히 부상하는 상황을 고려해 한국과 일본도 과거사를 극복하고 화해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의원은 "좋은 얘기지만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이 도쿄(東京)전범재판의 결과를 부정하고 있는데 우리가 일본과 잘하기가 쉽지 않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또 이들에게 "한국에서는 중국의 부상을 걱정하는 사람보다 일본의 군국주의 회귀를 걱정하는 사람이 더 많다"고 설명한 뒤 "미국 정부도 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정 의원 측은 2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매케인 의원은 이 밖에 종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 측이 잘못한 사안'이라며 '과거 미국도 노예제도가 있었지만 잘못을 직시하고 극복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의원 측은 "매케인 의원은 한·중·일 세 나라를 방문하고 있는데 만나자고 연락이 와서 기왕에 여야 의원들과 함께 만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회동하게 됐다"며 "정 의원과 매케인 의원은 미국에서도 몇 차례 만나는 등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cunja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