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단독] "청와대 행정관, 자유총연맹 회장선거 개입"(종합)

"8일 사무총장 만나 A씨 도와 회장 당선되게 하라"
행정관 "종북좌파 국정원 촛불집회 대응 논의한 것"
민주당 "청와대, 진상규명하고 관련자 책임져야"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2013-08-13 13:31 송고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나라사랑 공감한마당 행사에서 대형태극기를 펼치고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 News1 박정호 기자

청와대가 정부 지원을 받는 국내 최대 보수단체인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가 당선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등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다.


최근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가 전국적인 규모로 확대되고 민주당이 장외투쟁까지 나선 가운데 불거진 청와대의 이 같은 보수단체 선거개입 의혹은 향후 정치적으로도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국자유총연맹 소식통에 따르면 이 단체 사무총장 이모씨는 지난 8일 오후 사무총장 집무실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실 소속 허모 행정관을 만났고 이 자리에서 허 행정관은 "대통령이 A씨를 회장으로 지목했으니 선거를 도와 A씨가 당선될 수 있도록 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씨는 다수의 한국자유총연맹 관계자들을 불러 이 같은 청와대 의중을 알렸다고 이 소식통은 밝혔다.


이와 함께 안전행정부 류모 지방행정정책관(국장급)도 역시 지난 7월 말에서 8월 초 사이 한국자유총연맹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청와대가 낙점한 인사는 A씨"라며 지원을 요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의혹이 알려지자 한국자유총연맹 내부는 술렁이고 있는 분위기다.


과거 자유총연맹 회장 선거는 단일 후보가 출마해 당선되는 것이 관례처럼 굳어져왔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는 이례적으로 A씨 등 복수 후보가 출마했다.


이 때문에 청와대가 특정 후보가 당선되도록 선거에 개입해 한국자유총연맹을 앞으로 있을 선거나 여론조성 등에 활용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이씨는 "허 행정관을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대학생들의 DMZ 국토대장정 행사, 대학생 핵심 리더 양성 프로그램 '리얼코리아' 행사 등과 관련해 논의한 게 전부"라며 "A씨와 관련된 부분은 모르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대학생 관련 행사 논의를 위해서였다'는 이씨의 해명과 당사자인 허 행정관의 답변이 달라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허 행정관은 뉴스1과 통화에서 "A씨는 모르는 사람"이라면서도 "이씨를 만나 종북좌파 쪽에서 국정원 관련 촛불집회를 하니까 (보수단체인) 자유총연맹에서는 어떤 방향으로 활동할 것인지 내용을 상의하러 갔던 것"이라고 말한 뒤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을 해명하기 위한 허 행정관의 답변 자체가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청와대 관계자가 보수단체 간부를 찾아가 정국의 '뜨거운 감자'인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와 관련해 대응책을 논의했다는 것은 또 다른 정치적인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국자유총연맹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고 청와대 직원 중엔 그런 이름을 가진 사람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가 이후 뉴스1에 전화를 걸어 와 해당 행정관의 근무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김현 민주당 의원은 "한국자유총연맹은 국가의 지원을 받는 관변단체"라며 "과거 이명박 정권 시절 촛불집회 현장에서 정부가 감시감독을 한 사실이 드러나 국민 지탄을 받았는데 청와대 관계자가 관변단체 관계자를 사주해 (여론을) 배후에서 조종하려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관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관변단체의 선거에 개입했다는 게 사실이라면 당사자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자유총연맹 선거에 개입한 게 맞다면 굉장히 부적절하고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청와대는 진상규명을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권 초반부터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 앞으로 공공기관장 인사에 있어 어떻게 냉정한 인사를 했다고 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총연맹 측에 전화를 걸어 A씨에 대한 선거지원을 요구했다는 류 정책관은 뉴스1과 통화에서 "최근에 연맹 회장이 좌천된 문제로 인해 가끔 (연맹 측과)연락을 한다"면서도 회장 선거개입 의혹은 극구 부인했다.


그는 "회장선거는 자기들이(자유총연맹) 알아서 하는 것이지 왜 이런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연맹 규정도 있는데 누구를 특정해서 지원하라느니 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해명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19일까지 전국대의원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한 뒤 20일 투·개표를 거쳐 회장 당선자 공고를 낸다.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선출은 내부 정관에 따라 자유경선에 의해 선출되며 임기는 3년이다.


한국자유총연맹은 '한국자유총연맹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고를 지원받고 있다. 매 회계연도 세입·세출예산서 및 사업계획서를 안전행정부 장관에게 제출하는 등 정부의 관리감독을 받고 있어 정치적으로 이용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lenn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