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安측, '사회적 경제' 토론회 공동 개최 눈길

(서울=뉴스1) 권은영 기자 | 2013-06-13 03:25 송고 | 2013-06-13 03:37 최종수정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 이학영, 송호창, 정호준 의원 주최로 열린 '사회혁신 패러다임의 새로운 상상력'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3.6.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민주당의 이학영·정호준 의원과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 인사인 송호창 무소속 의원이 13일 '사회적 경제'를 주제로 한 토론회를 공동 주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안철수 의원은 이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고, 지난 대선 당시 안 의원 캠프에서 활동했던 이원재 전 한겨레연구소장, 허영 오픈이노베이션 대표 등은 토론자로 나섰다.


민주당과 안 의원 측이 토론회를 공동으로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책적 공조를 강화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날 오전 9시30분 국회의원회관에서 '사회혁신 패러다임의 새로운 상상력-유럽현장 방문보고'라는 제목으로 열린 토론회에서는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해 논의가 오고갔다.


안 의원은 축사에서 "우리나라는 50년 만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룬 세계적으로 드문 자랑스러운 업적을 이뤘다"며 "그렇지만 지금 현 상황은 모든 분들이 위기감을 가질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새로운 먹거리가 없는 점, 잠재성장률이 떨어지는 점, 빈부·보육·남녀·지역·기업 간·갑을 간 격차 등 수많은 격차들과 낮은 출산율, 높은 자살률이 만들 미래의 불안은 지금부터 함께 지혜를 모아 풀어나가야 될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속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며 "감성과 이성이 조화를 이룰 때 어떤 일을 이룰 수 있듯 상상력과 더불어 지속가능성에 대한 인식, 굉장히 정교한 산업모델 구상이 같이 모일 때 상상력이 빛을 발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토론 공동주최자인 이학영 의원은 "전통적 국가 기업이 주식자본을 벗어나 시민 하나하나가 사회발전 주체로 참여하고 상상력을 보태는 사회를 꿈 꾸는 데 좋은 상상력을 불어넣어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토론회의 의미를 부여했다.


이 의원은 앞서 안 의원이 상임위 배치를 받는 과정에서 자신의 상임위인 보건복지위를 양보하고, 안 의원 대신 정무위로 옮긴 바 있다.


송호창 의원은 "경제부흥과 많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고통에 처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이 있었고 그 중 하나가 이 자리"라며 "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시민사회의 자발적인 움직임이 중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정호준 의원은 "가진 사람보다 못 가진 사람이 피해를 받고, 승자독식의 사고가 팽배하고 있기에 정치 이념적으로 보수와 진보가 대립하고 있다"며 "사회적 경제의 실현을 이뤄 우리 사회의 경제 패러다임을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다.




ke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