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서울

서울시, 공익 ‘마을기업’ 본격 지원…33곳 선정

(서울=뉴스1) 한종수 기자 | 2013-06-04 02:16 송고

서울시가 공공성이 강한 ‘마을기업’ 창업을 본격 지원한다.


서울시는 최근 자치구의 1차 심사를 거쳐 올라온 총 90곳의 단체 중 33곳을 올 상반기 마을기업 지원대상으로 선정해 사업비·공간비용 등을 본격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시는 올해 초 마을기업을 육성하자는 취지로 총 58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비 지원 40여곳, 공간임대보증금 45여곳을 선정해 지원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단체 중 12곳은 사업비, 11곳은 공간임대보증금을 각각 지원받고 이중 4개 단체는 사업비와 공간임대보증금을 동시에 지원받게 된다.


사업비는 연 1회 기업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하며, 공간임대보증금은 5년 내 상환조건으로 기업 당 최대 1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이번 지원대상에 선정된 곳은 노숙인 자활과 장애인 봉사, 공동육아, 자원재활용 등 공익을 우선으로 하거나 실버세대, 청년-마을잇는 허브 등 지역내 문제해결을 위한 생활공동체 등이 대부분이다.


홍영전 서울시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팀장은 “지역주민들의 욕구와 지역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마을기업을 육성·지원해 활성화시킴으로써 협동조합 정신의 마을기업을 구현해 내겠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도 마을기업 지원이 이뤄진다. 오는 14일 이후 자치구 홈페이지에 공고할 예정이며 8월 26일부터 닷새간 해당 자치구에 접수하면 최종 결과는 자치구 1차 심사 후 서울시의 심사를 거쳐 10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사업비와 공간임대보증금은 동시 신청이 가능하며, 자부담 비율이 높을수록 협동조합 법인일 경우 가점을 받아 더 유리하다. 지원내용은 상반기와 동일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사회적경제 홈페이지(http://se.seoul.go.kr)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02-389-7364, 354-0763, 354-0766)




jep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