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 첫 협동조합 ‘연리지 장애인가족협동조합’ 탄생

(대전·충남=뉴스1) 유진희 기자 | 2013-03-25 01:08 송고

지난해 12월 협동조합기본법이 시행된 이후 대전에서 첫 사회적 협동조합이 탄생했다.


대전시는 중증장애인들의 직업개발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설립한 ‘연리지 장애인가족협동조합’이 지난 20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정식으로 인가받아 제1호 사회적 협동조합으로 탄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조합은 지난해 11월 발기인 대회에 이어 지난 1월 29일 설립동의자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총회를 열고 초대 이사장에 최명진 대표를 선출하는 등 창립절차를 마쳤다.


연리지는 뿌리가 다른 두 나무가 서로 엉켜 하나로 자라는 현상으로 이에 착안해 협동조합 명칭으로 정해졌고 발달장애인 등 취업이 어려운 중증장애인의 직업개발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장애인 및 장애인부모, 시민 등으로 구성됐다.


조합에서는 다음 달부터 초음파를 이용한 멸균 세차와 물을 사용하지 않는 실내세차 등 친환경 건강 세차사업에 들어간다.


이곳에는 비장애인1명을 팀장으로 발달장애인 2명이 팀을 이뤄 협동세차를 하게 된다.


조합원은 장애인 인권에 대한 관심과 일자리 창출, 친환경 세차사업 등을 함께 할 수 있어야 하며 최소 10만원의 조합비(1계좌 1만원)를 내야 조합원이 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연리지 장애인가족협동조합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나눔과 배려, 소통이 있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며“이번 사회적 협동조합 탄생으로 시에서 추진하는 건강카페와 함께 많은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사회적 협동조합은 비영리법인으로서 지역사회공헌 및 취약계층 일자리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등 공익사업 40%이상을 수행해야 하며 관계부처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jinyle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