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정은 '폭탄발언'…50년 사업권 가진 현대아산 '당혹'

2019/10/23 13:10 송고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북한이 10여년 넘게 중단된 금강산 관광과 관련된 남측의 시설을 철거하고 독자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과거 남측과 금강산 관광을 진행한 것에 대해 "의존 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하고 금강산 내 남측 시설의 철거를 지시했다고 23일 보도했다. 현대아산은 이번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관광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혹스럽지만, 차분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현대아산사옥. 2019.10.23/뉴스1 juani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가을 보내고 겨울 재촉하는 '한파'
  • [외교] 24주째 열린 홍콩 시위
  • [일반]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 [교육] 수능 D-1 '떨리는 마음'
  • [국회ㆍ정당] [단독]정부, 16명 살해하고 탈북한 北주민 2명 북송…국민은 '깜깜'
  • [일반] 2019 서울김장문화제
  • [일반] 밤 바다 수놓은 부산불꽃축제
  • [연예가화제] 지드래곤, 3천여명 팬들 앞에서 전역 신고
  • [연예가화제] '웨딩마치' 강남-이상화 …"금메달처럼 살게요"
  • [일반] 서초동 ‘검찰개혁’ 최후통첩 집회…보수단체 맞불 집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