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北 인공기·김일성부자 초상 논란일자 천막 가려진 홍대 평양술집

2019/09/15 16:28 송고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 공사중인 한 주점에 북한 인공기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콘셉트로 인테리어 및 외장 공사를 진행 중인 이 주점은 인공기와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을 비롯해 음주를 주제로 선전 포스터를 패러디한 선전문구를 외벽에 내걸었다. 해당 주점은 15일 인공기과 김일성 김정일 부자의 사진은 천막으로 가려놓았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2019.9.15/뉴스1 fotogyo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연예가화제] '웨딩마치' 강남-이상화 …"금메달처럼 살게요"
  • [일반] 서초동 ‘검찰개혁’ 최후통첩 집회…보수단체 맞불 집회
  • [일반] 나흘간 파업 돌입한 철도노조
  • [국회ㆍ정당]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
  • [일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국내 첫 사례'
  • [일반]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이유로 외부병원 이송
  • [일반] 추석 명절 '마음은 벌써 고향으로'
  • [일반] 조국 법무부장관의 첫행보 '현충원 참배'
  • [사건ㆍ사고] 초강력 태풍 '링링'
  • [일반] 조국 '10시간 45분 기자간담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