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구속 갈림길 선 윤중천

2019/04/19 14:00 송고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사건 핵심 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58)씨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윤씨는 지난해까지 한 중소건설업체 D도시개발 대표를 지내며 공사비용 등 명목으로 회삿돈 최소 5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김학의 수사단이 지난달 29일 출범해 수사를 개시한지 21일 만의 첫 구속 여부 결정이다. 2019.4.19/뉴스1 kkorazi@

인기 화보 갤러리

  • [아시아] 홍콩 반정부 시위 현장
  • [일반] 日 경제보복에 전국 '노 재팬' 물결
  • [외교] 日, 결국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 [통일] 북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보도
  • [사건ㆍ사고] 집중호우로 목동 빗물펌프장 고립사고...3명 사망
  • [축구] '호날두 노쇼 논란' 유벤투스-팀 K리그의 친선 경기
  • [기상ㆍ재해] 태풍 다나스 휩쓴 흔적… 광안리, 쓰레기장 방불
  • [일반] '덥다 더워' 동물들의 여름나기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