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택시업계, 호출앱 '티원' 출시…카카오택시 대항마 될까?

2019/02/12 16:01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택시업계와 스타트업 기업 티원모빌리티가 협업해 만든 택시호출서비스 어플리케이션 '티원택시'가 12일 본격 출시됐다. 티원택시는 승객이 목적지를 입력하지 않아도 근거리의 택시를 배정하는 '원터치콜' 서비스를 선보인다. 티원택시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풀러스 등 모빌리티 업계가 출·퇴근 및 심야시간대에 수급 불균형과 고질적인 승차거부를 이유로 카풀 서비스를 시행하려고 하자 택시업계가 직접 스타트업과 손잡고 준비한 택시호출 서비스다. 지난 10일 기준 택시기사 약 6만명이 티원택시 앱에 가입했다. 사진은 '티원택시' 어플리케이션이 작동된 스마트폰과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앞 택시승강장에서 시민들이 택시를 기다리는 모습. 2019.2.12/뉴스1 newsmaker82@

인기 화보 갤러리

  • [아시아] 홍콩 반정부 시위 현장
  • [일반] 日 경제보복에 전국 '노 재팬' 물결
  • [외교] 日, 결국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 [통일] 북한, 신형 방사포 시험사격 보도
  • [사건ㆍ사고] 집중호우로 목동 빗물펌프장 고립사고...3명 사망
  • [축구] '호날두 노쇼 논란' 유벤투스-팀 K리그의 친선 경기
  • [기상ㆍ재해] 태풍 다나스 휩쓴 흔적… 광안리, 쓰레기장 방불
  • [일반] '덥다 더워' 동물들의 여름나기
  • [일반] 폭염 날리는 신촌 물총 축제
  • [통일] 사상 처음 한자리에 모인 남북미 정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