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법원 '곤혹'

2019/01/11 11:25 송고   

(서울=뉴스1) 박세연 -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찰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양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이날 김명수 대법원장은 양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 조사 관련 질문에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사과 입장을 밝혔다. 사진 왼쪽은 김명수 대법원장이 대법원으로 출근하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는 모습 2019.1.11/뉴스1 photo@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달이 태양을 가리다 '2019년 첫 우주쇼'
  • [ITㆍ과학] 우주 강국의 꿈을 싣고 솟구치는 누리호 시험발사체
  • [영화] 별들이 수놓은 레드카펫, 부산국제영화제
  • [일반] 2018년 대한민국 추석 풍경
  • [청와대] 문 대통령·김 위원장 부부, 백두산 천지 동반산책
  • [청와대] 평양남북정상회담...남북정상 첫 평양카퍼레이드
  • [일반] 제19호 태풍 '솔릭' 한반도 관통
  • [통일] '꿈꾸던 순간...이뤄진 이산가족 상봉'
  • [일반] 성큼 다가온 입추(立秋)... '열매가 주렁주렁'
  • [외교] 아세안외교안보포럼에서 가까워진 남·북·미·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