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어두운 표정의 야3당 원내대표

2018/12/06 16:34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배제한 내년도 예산안 잠정합의 관련 입장표명을 하기 위해 정론관에 들어서고 있다. 2018.12.6/뉴스1 newsmaker82@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