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찰, 사법농단 의혹 전-현직 부장판사 줄소환

2018/09/12 14:42 송고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민걸 전 법원행정처 기조실장(왼쪽부터), 유해용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 김현석 대법 수석재판연구관이 12일 검찰 조사를 받기위해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양승태 대법원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은 이날 전, 현직 부장판사를 줄소환해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8.9.12/뉴스1 kkorazi@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일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국내 첫 사례'
  • [일반] 박근혜 전 대통령, 어깨 수술 이유로 외부병원 이송
  • [일반] 추석 명절 '마음은 벌써 고향으로'
  • [일반] 조국 법무부장관의 첫행보 '현충원 참배'
  • [사건ㆍ사고] 초강력 태풍 '링링'
  • [일반] 조국 '10시간 45분 기자간담회'
  • [일반] '세상은 바꿀 수 있다'…故 이용마 MBC 기자 눈물의 영결식
  • [아시아] 홍콩 반정부 시위 현장
  • [일반] 日 경제보복에 전국 '노 재팬' 물결
  • [외교] 日, 결국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