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찰 들어서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2018/02/15 10:09 송고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 전 부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2.15/뉴스1 zenism@

인기 화보 갤러리

  • [종교] 도심 밝히는 연등행렬
  • [일반] '물벼락 갑질' 조현민 경찰 출석
  • [통일] 핵 없는 한반도, 신뢰 향한 첫 동행
  • [통일] 미리보는 2018 남북정상회담
  • [일반] 서울 상공 비행하는 공군 블랙이글스
  • [국방] 美,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 정밀타격
  • [통일] 하나된 남과 북 '평양공연 성황리에 마쳐'
  • [일반] 미세먼지 습격에 답답한 하루
  • [공연ㆍ전시] 춤·노래 함께한 클래식 신춘 콘서트
  • [법원ㆍ검찰] 구치소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전직 대통령으로 4번째 구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