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검찰 들어서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2018/02/15 10:09 송고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 전 부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대납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2.15/뉴스1 zenism@

인기 화보 갤러리

  • [종목일반] 윤성빈의 설 선물...스켈레톤 금메달
  • [일반] 고향 다녀오겠습니다
  • [통일]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서울 평창 2박3일'
  • [종목일반] 여자 쇼트트랙 계주 '넘어지고도 올림픽 기록'
  • [종목일반] 임효준 '불운 떨치고 대한민국 첫 금'
  • [종목일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평화의 불꽃 타오르다'
  • [통일] '평창올림픽 응원하러 왔습니다'
  • [종목일반] 북한 선수단 입촌으로 후끈 달아오른 올림픽 선수촌
  • [통일] 마식령 스키장에서 하나 된 남과 북
  • [일반] 달의 변신... 슈퍼문에서 블러드문으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