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태극기 든 '푸른눈의 태극여전사'

2018/02/13 21:44 송고   

(평창=뉴스1) 유승관 기자 - 독일 귀화선수 에일리 프리쉐가 13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루지 여자 싱글 4차 주행을 마치고 태극기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8.2.13/뉴스1

인기 화보 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