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현 속초시장, '선거법 위반vs정치 공세' 공방전

(속초=뉴스1) 고재교 기자|2018-07-19 16:12 송고

공유하기

이병선 “공직선거법 위반, 김철수 시장 고발”
김철수 “무분별한 정치 공세, 당 차원 대처할 것”

기자회견하는 이병선 자유한국당 전 속초시장(왼쪽)과 김철수 더불어민주당 속초시장. 2018.7.19/뉴스1 © News1

김철수 더불어민주당 속초시장과 이병선 자유한국당 전 속초시장이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공직선거법 위반과 허위사실 공표 여부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 전 시장은 19일 강원 속초시 소재 이양수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철수 시장이 지난 선거운동기간 공직선거법을 위반하고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등 명예를 훼손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에 앞서 진행된 KBS 생방송 토론회에서 김 시장이 "'이 후보는 속초시로부터 용역을 받던 한 업체 대표가 상대편 후보자의 편이라는 이유로 일을 하나도 주지 않아 죽음으로 몰고 갔다'고 말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업체는 당시 27개 업체 중에서 15%의 일을 받았다”며 “입증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 롯데와의 관계를 밝히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이미 법원 판결이 난 사건에 대해 마치 대기업과 유착관계에 있다는 식의 발언을 해 청렴성과 도덕성에 커다란 흠집을 냈다”고도 했다.

이 전 시장은 “사람을 죽게 만들었다는 허위사실에 가족과 지인들이 큰 고통을 겪고 있고 개인 사리사욕을 위해 대기업과 유착관계에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그동안 쌓아온 명예도 훼손됐다. 결코 좌시할 수 없어 법의 판단으로 바로잡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또 “김철수 시장은 속초시 기획감사실장과 부시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부하공무원을 이용해 새누리당 입당원서를 모집하게 했다”며 “이는 지방공무원법상의 ‘정치운동죄’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시장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시장에게 반박했다.

김 시장은 “이 문제를 자유한국당 차원에서의 지저분한 구태정치적 문제 제기로 생각하고 당 차원에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 전시장이 언급했던 내용들에 대해 "당시 업체 대표가 상업적인 스트레스를 받아 하소연했던 얘기들을 그대로 얘기한 것"이라며 "롯데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당시 이 전 시장이 취임 후 롯데사업은 추진하고 케이블카 사업은 안한다고 말했었는데 그 이유와 진실을 밝혀달라는 의미에서 질문했었다"고 말했다.

입당원서 모집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 증거를 내놓으면 답하겠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일고의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해 시정에 전념하고 속초시 발전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high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