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북도의원 탐구]김이재(전주시4·더불어민주당)도의원

(전북=뉴스1) 김대홍 기자|2018-07-02 07:00 송고

공유하기

낙선 1년만에 '리턴매치'통해 도의회 입성 성공
서신동 지역 문화거리 조성해 경제 활성화 도모

편집자주 6·13지방선거를 통해 제11대 전북도의회 구성이 완료됐다. 전북도의회는 10대 의회에 비해 지역구 1석이 늘어 비례 대표 4석을 포함해 모두 39석이 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초선의원이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11대 도의회를 구성하고 있는 의원들의 면면을 살펴본다.
김이재 전북도의원 © News1

김이재 전북도의원(56)은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인물이었다. 지난해 치러진 전북도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얼굴을 알린 김 의원은 당시 무소속으로 나와 국민의당 최명철 후보에게 석패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1년 만에 ‘리턴매치’를 벌여 승리를 거머쥐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여성의무공천을 받은 데다 낙선 이후에도 지역에 발을 딛고 꾸준히 활동을 펼친 결과였다. 김 의원은 주민들의 아주 작은 목소리라도 마음 깊이 새겨듣는 정치인의 길을 걷겠다는 약속을 강조했다.

다음은 김이재 도의원과의 일문일답.

-이번 6.13 지방선거의 결과가 갖는 의미는.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치러진 전국 단위 첫 선거라는 점에서 현 정부 1년에 대한 평가의 성격을 띠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이 21세기 현대사회의 지방화, 분권화 시대의 출발선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를 담은 선거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도정활동에 소통의 매개체 역할을 할수 있도록 돕고 주민들의 작은 목소리라도 마음 깊이 새겨듣는 도의원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후보자의 입장에서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문제라고 생각했던 점과 개선해야 할 것은.

▶현행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거나 고쳐야 할 부분은 딱히 없다고 본다. 유권자들의 높은 민주의식이 건재하고 후보들 또한 성숙한 민주의식을 발휘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정해진 제도 안에서 서로가 규칙을 준수한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낙선한 이후 지역을 떠나지 않고 만났던 한 사람 한 사람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 이 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전북에서 가장 큰 현안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청년들의 일자리가 없어서 타시도로 빠져가는 현상이 생기고 있기 때문에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 하다고 본다.

김이재 전북도의원. © News1

-지역구의 현안 가운데 최우선으로 해결해야 할 것은.

▶지역구인 전주시 서신동 일대의 ‘먹거리 거리’를 다녀 보면 주차 공간이 없어서 이중주차를 하고 있는 모습을 자주 목격한다. 이 때문에 이곳을 찾는 주민과 관광객들은 물론 상인들도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신동 주거밀집 지역과 먹거리 거리 주변에 주차장을 확충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결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전주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한옥마을과 연계해 음식창의거리 및 예술인촌 등을 조성해 사람이 모이는 서신동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또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매주 다른 상품을 판매하는 프리마켓을 운영할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자신의 공약 가운데 차별성 있는 것과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염두에 둔 것은.

▶이번 선거에서 주민들께 약속한 공약은 서신동의 문화자원을 연계한 문화특화거리 조성과 고가파크를 건설해 주차난을 해결하는 것, 지역 어르신 복지 정책과 어려운 이웃 나눔 확대,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 등이었다. 물론 이보다 더 시급한 것이 있을 수 있겠으나 인구의 유입보다는 유출이 늘어나는 지역의 특성을 감안해 문화가 꽃을 피우는 동네로 만들고 싶은 것이 가장 큰 바람이다. 여기에 더해 주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될 수 있는 일자리와 복지 정책에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의정활동을 펼쳐 가겠다.

-의정활동에 중점을 두고 싶은 분야와 활동하고 싶은 위원회와 그 이유는.

▶도의회에 들어가 선배 및 동료 의원들의 지원이 있다면 행정자치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싶다. 초선 의원으로 전라북도의 전반적인 부분들에 대한 장·단점을 알고 준비 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가족관계와 존경하는 정치인, 취미는.

▶가족으로는 3녀1남를 두고 있다.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을 강조했고 가장 낮은 곳에서 진심으로 국민들을 섬길 줄 알았던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존경한다. 취미활동은 꽃꽂이와 섬유를 활용한 예술 작품 만들기를 틈틈이 하고 있다.

◇김이재 도의원 프로필
△광주 북구 출생 △원광대학원 섬유미술 전공 △베니키아 한성호텔 대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직능위원장, 부대변인.
95minkyo@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