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방선거 투표율 23년 만에 60% 돌파…잠정최종투표율 60.2%

(과천=뉴스1) 박응진 기자|2018-06-13 19:38 송고 | 2018-06-13 20:16 최종수정

공유하기

지난 지방선거보다 3.4%p 높아져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서울 동대문구 체육관에서 선관위 개표사무원들이 개표를 하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제7회 지방선거 잠정 투표율이 13일 평균 60.2%로 집계돼 지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투표율(56.8%)보다 3.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2584만1740명(잠정)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이 69.3%로 가장 높았고, 제주(65.9%), 경남(65.8%), 전북(65.3%)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인천(55.3%), 대구(57.3%), 경기(57.8%) 등은 평균을 밑돌며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지방선거는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26.06%)을 기록한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사전투표율(20.14%)로 나타났다. 

이에 지방선거 중 최고 투표율(68.4%)을 기록한 1995년 제1회 지방선거에 이어 23년 만에 투표율 60%를 넘을 수 있을지 주목됐다.

오전 시간대 투표율 상승세가 오후 들어 조금 꺾였지만 시간당 3%p 전후의 상승에 투표율은 60%를 넘길 수 있었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은 2번째로 높다.

1998년 제2회는 52.7%, 2002년 제3회는 48.8%, 2006년 제4회는 51.6%, 2010년 제5회는 54.5% 등으로 50%대 초중반이라는 비교적 저조한 투표율을 보여왔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