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번주 6·13 지방선거…성적표에 정치권 지각변동 불가피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2018-06-11 07:00 송고

공유하기

여야, 막판까지 총력전…수도권·PK 결과가 명암 가를 듯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마지막날인 9일 유권자들이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줄지어서 투표하고 있다. 2018.6.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정치권의 대대적인 지형 변화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이는 6·13 지방선거·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11일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3일 전국 2290개 선거구에서 실시되는 이번 선거에선 시·도지사 17명, 교육감 17명, 시장·군수·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226명, 시·도의회 의원 824명, 구·시·군의회 의원 2927명, 제주도교육의원 5명 등 총 4016명의 선출직 일꾼을 뽑는다. 또한 12곳의 지역구에선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동시에 실시된다.

이처럼 6·13 지방선거가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지만 선거 결과에 다른 파장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6·13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권 출범 직후 치러지는 첫 번째 전국단위 선거이기에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정책에 대한 중간 평가의 성격이 짙다. 선거 결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또한 정치권의 대대적인 지각변동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아직 선거전이 한창이지만 정치권에선 선거 이후의 야권발(發) 정계개편 가능성이 벌써부터 거론된다.

6·13 지방선거에 정치적 이해관계가 상당히 엮여 있어 여야는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당력을 총동원, 치열한 선거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어느 때보다 높은 당청 지지율로 인해 여권후보에 대한 쏠림 현상이 이어졌기에 각각의 정당들마다 설정한 목표가 다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이 대승을 거뒀던 지난 2006년 지방선거 이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당시 한국당은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12곳, 기초단체장 230곳 중 155곳을 석권했다.

민주당은 대구·경북(TK)을 제외한 광역단체장 15곳과 재보궐선거 12곳 중 11곳, 기초단체장 중 100석 이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전통적인 텃밭인 대구·경북과 울산, 부산, 충남, 경기 등 광역단체장 6곳 이상을 노리고 있으며 바른미래당은 서울시장 선거에 사활을 걸고 있다.

민주당과 호남권 적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호남권에서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서의 유의미한 득표를 목표로 하고 있고 정의당은 당 득표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렇지만 지방선거 직전 열리는 6·12 북미정상회담과 샤이 보수층의 결집 여부 등 투표일 막판까지 돌발변수가 있는 탓에 여야 모두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선거전에 임하고 있다.

특히, 여야는 수도권과 경남권(PK)에 시선을 집중하고 있다. 이들 지역의 결과에 여야 성적표의 명암이 달린 탓이다.

이들 가운데서도 서울시장과 경남지사 선거 결과에 대한 주목도가 높다. 서울시장 선거에선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최초로 서울시장 3선 도전에 나섰고 지난 대선에서 패한 후 권토중래했던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도전장을 내민 상태다. 보수층의 결집을 시도하고 있는 김문수 후보의 선전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경남의 경우 민주당의 영남권 진출 시도와 이를 저지하기 위한 한국당의 치열한 격돌이 불가피하다.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실시된 사전투표는 전국단위 선거로는 역대 두 번째로 높은 20.1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통상적으로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도가 총대선보다 낮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이번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제6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56.8%)과 제19대 대선 최종 투표율(77.2%) 사이로 나타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