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편인줄 알았더니…" 부산시장후보들 물고물리는 '설전'

(부산ㆍ경남=뉴스1) 박기범 기자, 박채오 기자|2018-05-17 20:00 송고

공유하기

서병수, 이성권·박주미에 오거돈 비판 청했다가 오히려 역공
지원사격 거절,날선 공격에 당황·쓴웃음…후보들 반응도 다양

오거돈 더불어민주당(왼쪽부터), 이성권 바른미래당, 서병수 자유한국당, 박주미 정의당 부산광역시장 예비후보가 17일 부산 해운대구 KNN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부산광역시장 입후보예정자 초청 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처음으로 진행된 부산시장 예비후보 4인 방송토론회에서 후보들이 물고 물리는 비판을 이어가며 뜨거운 설전을 벌였다.

17일 오후 부산 센텀시티 KNN에서 'KNN-국제신문 주관 부산시장 입후보 예정자 초청토론회'가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는 오거돈 민주당 후보, 서병수 한국당 후보, 이성권 바른미래당 후보, 박주미 정의당 후보 등 주요정당 후보가 모두 참여한 첫 토론회였다.

토론회에서 네 후보는 서로 간 비판과 견제를 이어가며 토론장을 뜨겁게 달구었다.

오거돈 후보의 제1공약인 가덕신공항을 두고 '현실성이 없다'(서병수) '포퓰리즘이다'(이성권) '사회적 합의 깨는 무책임한 공약'(박주미) 등 야당 세 후보의 집중포화가 있었다.

이후 서병수 후보는 박주미 후보를 향한 개별질문에서 "오거돈 후보가 대통령과 담판 지으면 신공항이 된다는 사고를 한다. 여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으며 박 후보의 지원 사격을 기대했다. 

하지만 박 후보는 "서 후보가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있는가. 4년 전 가덕신공항에 시장직을 걸었다. 시장을 그만뒀어야 하는 게 정치적 도리 아닌가"라고 오히려 역공을 펼쳐 서 후보를 당황하게 했다.

서병수 후보와 오거돈 후보는 공격성 발언을 주고받기도 했다.

서 후보가 오 후보를 향해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부산항과 광양항, 투(Two) 포트 정책을 펼쳐 부산항의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쏘아붙이자, 오 후보는 "서 후보가 해양에 관해 너무 모르신다. 부산항 경쟁력이 떨어진 건 중국항만이 커졌기 때문이다"며 서 후보를 힐난했다.

서 후보는 이에 "당시 부산항 발전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친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공세를 펼쳤다.

서 후보는 또 이성권 후보에게 "오거돈 후보의 집안 배경, 자라온 환경, 어떤 때는 무소속이고, 어떤 때는 민주당 후보로 나온다. 정체성이 어떻다고 보느냐"며 이 후보의 지원사격을 기대했다. 

이 후보는 "(오 후보를) 합리적 중도라고 생각했지만, 지난 부산시장 공천과정에서 다른 후보의 경선 요구에 입 닫고 있어 비겁한 정치인이라고 불렸다"며 서 시장 의견에 동의하는 듯 발언했으나 "서 시장 역시 똑같다. 당내 경쟁자가 있었지만, 입 닫고 있다가 출마했다. (두 사람 모두) 비겁한 정치인의 표상"이라고 두 후보를 싸잡아 비판, 서 후보가 씁쓸한 웃음을 짓게 했다.

이를 듣던 오거돈 후보는 자신의 질의 시간에 "한나라당 후보로 나섰으면 벌써 시장이 됐을 것이다. 하지만 부산 발전을 위해 한결같이 도전하는 소신있는 사람이다. 그런 말은 맞지 않다"고 해명하며 불편한 기색을 보이기도 했다.

노동문제에서는 박주미 후보의 토론 전략이 빛났다. 박 후보는 오거돈 후보를 향해 "문재인 정부의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사례를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오 후보는 "잘 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를 참고해)긍정적인 방향으로 추진하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박 후보는 "그래서 걱정이 된다. 인천공항은 정규직화가 아닌 자회사를 설립한 것이다. 비정규직 해소법이 안 된다"며 "(오 후보가) 이 방법을 또 하겠다고 하니 안타깝다"며 역공을 펼쳐 오 후보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