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b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지선 D-30] 북미정상회담vs드루킹 어떤 것이 파급력 더 클까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2018-05-13 07:00 송고 | 2018-05-14 15:54 최종수정

공유하기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하루 전…평화무드 지속
드루킹 특검 공세 동력 떨어져…지방선거 파급력 주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정부의 첫 전국 단위 선거인 6·13 지방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야권의 드루킹 특검 도입 목소리가 계속되는 가운데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초대형 이벤트가 예고되면서 지방선거를 뒤흔들 이슈들에 정치권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지난 4월27일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는 물론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이슈를 장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로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나드는 모습은 긴장의 연속이었던 한반도 정세에 대변화를 예고했다.

하지만 메가톤급 이슈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오는 22일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돼있고 이후 최대 관심사인 북미정상회담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것으로 확정됐다.

공교롭게도 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만남이 6·13 지방선거 하루 전이다.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4월부터 6월 지방선거까지 '빅 이벤트'가 줄줄이 이어지는 것이다.

북한발 훈풍은 여권에 유리하게 흘러갈 것이라는게 정치권의 일반적인 분석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전국 순회 6·13 지방선거 필승전진대회에서 문 대통령의 성과를 강조하며 '평화가 곧 경제'임을 강조했다.

추 대표는 지난 9일 열린 경남도당 필승전진대회에서 "역사적인 대전환기에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고 운전자를 넘어 한반도 평화를 심어낼 우리들의 희망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에 큰 격려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80%를 상회하는 만큼 이에 힘입어 지방선거 열기를 이끌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여당은 이같은 '호세'를 하루 차이로 진행되는 북미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까지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8.5.11/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반면 '드루킹 특검'으로 공세를 막아보려 했던 야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정까지 확정되면서 고심에 빠졌다. 연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어 '드루킹 논란'에 대한 이슈 선점도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이를 방증하듯 한국당은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대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얼마나 사정을 했으면 지방선거 하루 전에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하느냐"며 "결국은 남북평화쇼로 지방선거를 덮어버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복잡한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기존 6·13 지방선거 슬로건인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에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를 추가하면서 전략을 '안보'에서 '경제로 급선회했다.

여기에 드루킹 특검 도입 주장도 동력을 잃어가고 있는 형국이다. 드루킹 특검 도입을 주장하며 단식노숙농성을 벌이던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만에 농성을 중단했다.

또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남지사후보인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김태호 한국당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오고 있다.

이처럼 여권에 유리하게 흘러가는 이번 지방선거 분위기 속에서 야권이 마지막 승부수로 후보 단일화 카드를 꺼낼지 여부도 귀추가 주목된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치러지는 첫 번째 전국 단위 선거인 6·13 지방선거는 향후 정치 지형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북미정상회담의 파급력일지, 드루킹 특검 공세가 다시 힘을 받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ilverpaper@